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추경 본회의' 취소…내일 오후 7시 30분 개의 잠정합의(종합)

송고시간2022-05-28 12:55

댓글

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핵심쟁점 이견…사실상 마지막날까지 회의 미뤄

오늘 '추경 본회의' 취소…내일 오후 7시 30분 개의 잠정합의
오늘 '추경 본회의' 취소…내일 오후 7시 30분 개의 잠정합의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박경준 기자 = 여야가 28일로 예정됐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

여야가 그동안 대립해 왔던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며 막판 진통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대신 여야는 다음날(29일) 오후 7시 30분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하고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이날 오후 8시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 등에서 이견을 좁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회의를 일단 잡아놓기로 한 것이다.

그러나 이후 계속된 물밑 협상에서도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자 끝내 여야는 본회의 개의를 하루 연기하기로 한 것이다.

오는 29일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 마지막날로, 이날 중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사실상 6·1 지방선거 이후로 추경은 무기한 연기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원내대표 간 유선으로 내일 본회의 개의를 잠정 합의했다"라며 "오늘 중 원내대표·수석 간 회동은 없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 관계자 역시 "오늘 회의를 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어제 윤석열 대통령이 추경 합의 불발을 국회의 책임으로 돌리는 듯한 입장을 내면서 당내 분위기도 격앙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와 환담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와 환담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추가경정예산안 신속 처리를 위한 국회 시정연설에 앞에 국회 접견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와 환담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보상을 위한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2022.5.16 jeong@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