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제난 속 기름값 인상 파키스탄, 긴급 구호로 민심 달래기

송고시간2022-05-28 13:18

댓글

1천800억원 규모…총리 "전 정부 연료보조금 정책으로 경제 엉망"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가운데)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가운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심각한 경제난 속에 기름값 대폭 인상을 단행한 파키스탄 정부가 280억루피(약 1천800억원) 규모의 구호 자금을 풀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지오뉴스 등 파키스탄 언론에 따르면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전날 휘발유·경유 가격 인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난한 이들을 위한 지원 패키지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샤리프 총리는 "이를 통해 140만 가구(약 8천500만명)에 2천루피(약 1만2천600원)씩 지급할 것"이라며 "이는 다음 예산안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름값 인상은 파키스탄이 파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파키스탄 정부는 전날부터 휘발유, 경유, 등유 등의 가격을 리터당 30루피(약 189원)씩 인상했다. 전반적으로 20%씩 가격이 오른 셈이다.

전임 임란 칸 총리는 지난 2월말 약 15억달러(약 1조9천억원) 규모의 휘발유·경유 보조금 지원안을 발표하면서 오는 6월까지 인하한 가격을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반하는 민심을 되돌리기 위한 고육책이었지만 정부 재정 적자가 확대되고 경제난이 심각해지는 상황을 고려할 때 부적절한 정책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칸 총리는 지난달 초 의회 불신임으로 물러났고 샤리프 총리가 경제난 타개라는 책임을 맡게 됐다.

샤리프 총리는 "전 정부는 국제 휘발유 가격이 오르고 있고 정부 재정이 감당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면서도 연료 보조금을 지급했다"며 나라 경제를 엉망인 상태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샤리프 정부는 현재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재개 협상도 진행 중이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5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만 받은 상태다.

세수 확대 등 통화 정책 관련 이견 때문이다.

특히 IMF는 연료 보조금 지급 축소와 영업세 면제 중단 등 강도 높은 긴축·세수 확대 정책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경제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으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진 상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총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3조원)에 달하지만 중앙은행의 외화보유고는 최근 101억달러(약 12조7천억원)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앞으로 3년간 64억달러(약 8조원) 규모의 대외 부채를 상환해야 한다.

파키스탄 라왈핀디의 한 주유소.
파키스탄 라왈핀디의 한 주유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