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여야 지도부 면담, 추경안 통과하면 언제든 용의"(종합)

송고시간2022-05-28 20:28

댓글

대통령실 "'영수회담'은 지난 시대 용어…尹, 자신을 영수라고 생각 안 해"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먼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통과시키면 만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야당의 이른바 영수회담 제의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이라며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윤 대통령이)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그러나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결국 추경안 통과가 만남의 조건인 것으로, '추경안의 국회 통과를 조율하기 위한' 면담은 대통령이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대통령실은 이런 입장에 더해 '영수회담'이라는 단어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대통령실은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윤호중 위원장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호중 위원장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추가경정예산안 신속 처리를 위한 국회 시정연설에 앞에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지도부 환담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는 모습. jeong@yna.co.kr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영수(領袖)는 '여러 사람 가운데 우두머리'를 뜻한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윤호중 위원장은 이날 충남 보령에서 열린 나소열 충남 보령서천 국회의원 후보 및 이영우 보령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서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윤 대통령에게 제안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애초 이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했으나 핵심 쟁점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해 29일 오후에 본회의를 열기로 하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