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칸영화제 7번 도전 만에 최고 연기상 영예 안은 송강호

송고시간2022-05-29 04:48

댓글

고레에다 히로카즈 첫 한국영화 '브로커'서 아기 매매상 역 열연

'누적 관객 1억명' 국민배우서 세계적 스타로…브래드 피트 "나도 팬"

1991년 연극으로 데뷔…인생작 '넘버3'서 조폭 두목 연기

칸영화제 영화 '브로커' 상영회 도착한 송강호
칸영화제 영화 '브로커' 상영회 도착한 송강호

(칸 AFP=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공식 상영회에 도착, 레드카펫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7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송강호가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연기상을 받으며 한국의 '국민배우'를 넘어 세계적 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28일(현지시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는 칸영화제 7번째 도전 만에 최고 배우 자리에 섰다.

한국 배우의 칸영화제 연기상 수상은 2007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다. 아시아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2000년 홍콩의 량차오웨이(양조위·'화양연화'), 2004년 일본의 야기라 유야('아무도 모른다') 다음으로 세 번째다.

◇ 칸영화제 7번째 도전…'기생충'으로 남우주연상 탈 뻔

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송강호는 올해 칸영화제 시작 전부터 강력한 남우주연상 수상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혀왔다. '괴물'(감독 주간), '밀양'(경쟁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비경쟁부문), '박쥐'(경쟁부문), '기생충'(경쟁부문), '비상선언'(비경쟁부문)으로 이미 여섯 차례나 칸 무대를 밟은 바 있다.

특히 2019년 '기생충' 당시에는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이냐리투가 송강호를 강력한 남우주연상 후보로 꼽았으나 황금종려상과 남우주연상을 동시에 줄 수 없다는 영화제 원칙에 따라 수상이 불발된 사실이 알려졌다.

송강호에게 남우주연상을 안긴 '브로커'는 교회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한 아기를 통해 만난 사람들이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다. 여러 차례 비혈연 관계의 가족을 소재로 영화를 만들어 온 고레에다 감독의 색깔이 묻어나는 작품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함께 일하고 싶은 한국 배우로 예전부터 송강호를 꼽았다. 자신의 첫 한국영화인 이번 작품에서 아이가 필요한 부부에게 버려진 아기들을 판매하는 브로커 상현 역으로 송강호를 캐스팅했다.

◇ 코믹과 진중함 오가는 송강호표 연기…명실상부 '국민 배우'

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1년 극단 연우무대에 입단해 배우 생활을 시작한 송강호는 연극 '동승', '여성반란', '지젤', '비언소' 등 무대에 올랐다. 그의 연기를 인상 깊게 본 이창동 감독이 영화 '초록물고기'(1997)의 깡패 판수 역을 맡기면서 본격적으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특히 '넘버 3'(1997)에서는 불사파 두목 조필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오늘의 송강호를 만든 계기가 됐다. 그해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우상,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주목받는 배우로 부상했다.

이어 '쉬리'(1999), '공동경비구역 JSA'(2000), '살인의 추억'(2003) 등 작품성과 흥행을 모두 잡은 작품에 잇따라 출연했다. 코믹함과 진중함을 오가는 특유의 연기로 호평받으며 '믿고 보는 배우' 대표 사례가 됐다.

이후에도 '괴물'(2006), '밀양'(2007),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박쥐'(2009), '설국열차'(2013), '관상'(2013), '변호인'(2013), '밀정'(2016),'택시 운전사'(2017) 등 히트작이 이어졌다. 2016년 '밀정' 개봉 당시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주연작 누적 관객 수 1억 명 돌파'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명실상부한 국민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2019년에는 '기생충'이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으면서 아시아 배우 최초로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액설런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LA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 미국 영화배우조합(SAG) 앙상블상도 받았다. 2020년에는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1세기 최고 배우 25인'에 뽑히기도 했다.

◇ 거장이 사랑하는 배우…'영화인들의 영화인'

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4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해온 송강호는 깡패, 군인, 형사, 시골 노총각, 신부, 국정원 요원, 변호사, 왕, 택시 운전사 등 다양한 역할을 연기해왔다.

걸음걸이와 몸놀림 등 섬세한 표현으로 캐릭터의 특성을 예리하게 담아내면서 자신만의 색을 입힌 '송강호 표 연기'를 선보여 온 그는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세계적 감독들과 여러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다.

특히 봉준호 감독과는 사이가 각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봉 감독은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을 당시 송강호를 '위대한 배우'라 칭하며 "그가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지 못할 영화였다"고 공을 돌렸다. 박찬욱 감독도 송강호를 '한국 배우 중 가장 감독적인 시각을 가진 배우'라고 극찬한 바 있다.

'브로커'의 고레에다 감독은 물론 애니메이션 '쿵푸 팬더' 등을 연출한 존 스티븐슨 감독,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 스티븐 연 등도 송강호의 팬을 자처했다.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