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야 지도부, 오늘 오전 추경 담판…오후 7시 반에는 본회의

송고시간2022-05-29 05:00

댓글

원내대표 등 3+3 회동…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핵심쟁점 논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여야는 29일 오전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회동을 하고 합의 도출을 시도한다.

국회의장실에서 열리는 이날 회동에는 박병석 의장을 비롯해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다.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맡은 박 의장의 임기가 이날로 종료되는 만큼 여야는 추경안 처리를 위해 주요 쟁점을 둘러싼 견해차를 좁히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핵심 쟁점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이번 추경안에 담긴 최대 1천만원 손실보전금 지급이 소급 적용에 상응하는 지원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8조원 규모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을 새로 반영해야 한다는 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오전 회동에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지면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여야는 현재 오후 7시 반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한 상태다.

협의가 늦어지면 그만큼 본회의 개최 시각은 미뤄질 수 있다.

여야는 애초 전날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고자 했다.

그러나 국회에서의 논의가 지연되는 상황을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의 메시지에 야당이 반발하는 상황과 맞물려 쟁점을 둘러싼 이견을 해소하지 못해 본회의는 결국 열리지 않았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