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송강호, 한국 최초 남우주연상

송고시간2022-05-29 04:45

댓글

박찬욱 '헤어질 결심' 연출…송강호 '브로커' 주연

박찬욱, 제75회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
박찬욱, 제75회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

[칸국제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칸[프랑스]=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헤어질 결심'을 연출한 박찬욱 감독이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로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박 감독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한국 감독이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것은 '취화선'(2002)을 연출한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수상자로 호명되자 웃으며 무대로 향한 박 감독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온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할 수 있었다"며 "영화와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가 있었지만, 그만큼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고 했다.

영화 '브로커'에서 주연한 배우 송강호는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송강호는 옆자리에 앉은 강동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포옹한 뒤 무대로 올라갔다.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함께 출연한)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며 "같이 온 사랑하는 가족에게 큰 선물이 된 것 같다. 이 트로피의 영광을, 사랑을 바친다"고 했다.

이어 "끝으로 수많은 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말했다.

송강호, '브로커'로 한국 배우 사상 첫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송강호, '브로커'로 한국 배우 사상 첫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칸국제영화제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