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송강호·박찬욱, 칸트로피 안고 나란히 무대…박수갈채 쏟아져

송고시간2022-05-29 06:43

댓글

남우주연상 송강호 "대한민국 수많은 영화팬들께 영광을 바친다"

감독상 박찬욱 "영화인들, 극장과 영화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어"

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시상식
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시상식

[Brut 생중계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칸[프랑스]·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김정진 기자 =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세계 영화인과 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각각 한국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로 수상한 두 사람은 시상식에 참석한 한국 영화인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박 감독과 송강호는 서로에게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두 사람은 영화제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작까지 모두 발표되고 수상자들이 무대 위에 오른 뒤 황금종려상 수상자인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등과 나란히 서서 참석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

[AP=연합뉴스]

먼저 수상한 송강호는 심사위원인 제프 니콜스 감독의 호명을 받자 양옆에 앉아 있던 함께 출연한 배우 강동원, 작품을 연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차례로 끌어안았다. 또 무대로 향하는 길에 박찬욱 감독과 '헤어질 결심'의 배우 박해일과도 포옹했다.

송강호는 무대에 올라 "메르시 보꾸"(Merci beaucoup·감사합니다)라는 불어로 수상 소감을 시작한 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위대한 예술가'라고 칭하며 깊은 감사를 전했다.

감격스러운 표정으로 1층과 2층에 앉은 참석자들을 둘러보던 그는 '브로커'에 함께 출연한 배우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를 비롯해 배급사 CJ ENM 관계자, 영화제에 함께 온 가족들을 차례로 언급하고 "감사와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수많은 영화 팬분들께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며 한국 팬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로이터=연합뉴스]

박찬욱 감독은 심사위원인 영국 배우 레베카 홀의 호명을 받고 '헤어질 결심' 주연을 맡은 배우 박해일 등과 포옹한 뒤 무대로 향했다.

시상자인 덴마크 감독 니콜라스 빈딩 레픈은 박 감독과 포옹한 뒤 '정말 멋지다'고 말했다.

미소를 띠며 무대에 올라선 박 감독은 진지한 표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영화인으로서 느낀 소회와 각오를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영화와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도 있었지만 그만큼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면서 "우리가 이 역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작품 제작에 함께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 주연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를 차례로 언급하며 애정과 감사를 전했다.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