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찬욱 "송강호와 다른 작품으로 온 덕에 같이 상받아"

송고시간2022-05-29 07:28

댓글

송강호 "박찬욱 감독상, 황금종려상 이상으로 의미 있어"

'브로커'로 칸 남우주연상·'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 각각 수상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송강호[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송강호[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칸[프랑스]=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송강호씨와 제가 같은 영화로 왔다면 함께 상을 받기 어려웠을 겁니다. 칸이 한 작품에 감독상과 주연상을 모두 주지는 않으니까요. 따로 온 덕분에 둘이 같이 상을 받게 된 것 같네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은 시상식 후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한국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도 박 감독과 함께 프레스 센터로 들어섰다.

송강호는 "저는 박 감독님과 오랫동안 작업했던 배우고, '박쥐'로는 심사위원상도 받으셨기 때문에 남다른 감정"이라며 "수상자로 제 이름이 호명되고 일어나자 감독님이 뛰어와 포옹할 때 너무나 감동적이어서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두 사람은 '공동경비구역 JSA', '복수는 나의 것', '박쥐' 등을 함께 작업한 단짝이다.

박 감독은 "저도 모르게 복도를 건너서 뛰어가게 되더라"며 "그동안 좋은 영화에 많이 출연했는데, 기다리다 보니까 (남우주연상을 받을) 때가 온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송강호씨와 만났을 때 '연기가 그렇게 좋았다며?' 물으니 '저 그냥 조연이에요'라고 답하더라"며 "그래 놓고 나 참…"이라고 말했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송강호는 "상을 받기 위해서 연기를 할 수도 없고, 그렇게 하는 배우도 없다"며 "좋은 작품에 끊임없이 도전하다 보니 최고의 영화제에 초청받고 수상하는 과정이 있을 뿐 절대적인 가치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 이주영 등 보석 같은 배우들과의 앙상블에서 제가 대표로 상을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배우로서 어떤 자세와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 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감독은 송강호와 또 작품을 함께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에 "거절만 하지 말아 달라. 시간만 있으면 된다"며 웃었다.

송강호도 "우리 '박쥐' 한 지 너무 오래됐다. 13년이다"라고 맞장구쳤다.

'헤어질 결심'은 공개 직후 영화제 소식지 스크린 데일리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중 최고 평점을 받고, 외신들의 극찬 세례가 쏟아지면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박 감독은 황금종려상을 받지 못한 것이 아쉽지 않으냐는 질문에 "평점들이 사실 수상 결과로 잘 이어지지 않는다. 우리는 경험이 많아서 잘 안다"며 웃었다.

송강호는 "그래도 (외신에서) 최고 평점을 받은 것은 분명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물론 박 감독님이 감독상이라는 어마어마한 상을 받았지만, 황금종려상 이상의 의미가 있는 상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한국 영화가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 칸영화제에서 2관왕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충무로를 대표하는 영화인인 만큼 한국 영화가 왜 이렇게 주목받는지에 대한 견해도 내놨다.

박 감독은 "한국 관객들이 웬만한 영화에는 만족하지 못한다. 장르 영화 안에도 웃음, 공포, 감동이 다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가 많이 시달리다 보니 한국 영화가 이렇게 발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영화에는 중국인 배우가 나오고, '브로커'는 일본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아시아의 인적 자원과 자본이 교류하는 건 의미 있는 일"이라며 "60∼70년대 유럽에서 힘을 합쳐 좋은 영화를 만드는 것을 봤는데, 한국이 중심이 돼서 이런 식의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송강호는 "외신 기자들을 만나면 가장 많이 듣는 말이 '한국 영화가 왜 이렇게 역동적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이라며 "끊임없이 도전하고 변화하려는 노력이 문화 콘텐츠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ramb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