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지하철 2·5∼8호선 내달 7일부터 오전 1시까지 연장운행

송고시간2022-05-29 11:15

댓글

9호선·우이선은 내일부터 심야운행…1·3·4호선은 7월초 재개 목표

서울 지하철 2호선
서울 지하철 2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급증한 심야시간대 이동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 지하철 심야 운행이 2년 만에 재개된다.

서울시는 민자철도와 지하철 2·5∼8호선 운행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익일 오전 1시(종착역 기준·평일)까지 1시간 연장해 운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민자 노선인 9호선·우이신설선·신림선은 30일부터,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2호선과 5∼8호선은 다음 달 7일부터 각각 연장 운행에 돌입한다.

시는 이번 지하철 심야 운행을 통해 운행 횟수가 총 3천788회로 기존보다 161회 늘어 최대 24만명의 승객을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승차 수요가 가장 많고 서울 시내를 순환 운행하는 2호선을 비롯해 5∼8호선의 연장 운행으로 시민들의 이동 불편이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2019년 기준 오전 0∼1시 평균 이용객 수는 2호선이 8천84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9호선이 2천760명으로 뒤를 이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에 3만2천438명의 승객이 탑승해 월요일(1만8천400명)보다 약 76% 많았다.

서울시는 노선별·호선별 마지막 열차 운행 시간이 다른 만큼 환승 노선 이용 시에는 운행 시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변경된 시간표는 각 역사 및 홈페이지와 '또타' 애플리케이션(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서울교통공사와 코레일이 공동 운영하는 지하철 1·3·4호선에 대해서도 7월 초 운행 재개를 목표로 협의 중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구간들은 KTX, ITX, 서해선 등 복수노선 운행으로 열차 다이아(열차 운행 도표) 조율에 상당한 기술적인 시간이 소요된다"며 "이용객들의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개 시점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택시 승차난에서 비롯된 심야 이동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택시 부제 해제, 심야전용택시 확대, 올빼미버스 확대 운영, 버스 막차 연장 등의 조처를 해왔다"며 "마지막 단계인 지하철 심야 연장을 시행하게 되면 교통 운영 상황이 정상화돼 시민들의 심야 이동 불편도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