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탄소년단, 미국 출국…31일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

송고시간2022-05-29 10:10

댓글

反 아시안 혐오범죄·문화예술 주제 환담 예정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 백악관의 초청으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워싱턴 D.C로 출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팬과 취재진을 향해 가볍게 손 인사를 한 뒤 탑승 수속을 위해 이동했다.

멤버 정국은 전날 먼저 출국해 이날 공항에는 그를 제외한 여섯 멤버가 모습을 드러냈다.

진은 베이지색 바지에 흰색 티셔츠로 시원스러운 여름 패션을 선보였고, 제이홉은 청색 셔츠로 이목을 끌었다.

슈가는 청바지에 흰색 티셔츠와 아이보리색 카디건을 매치하고서 목걸이로 포인트를 줬다. 뷔는 비니 모자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이들은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찾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방탄소년단과 바이든 대통령은 반(反) 아시안 혐오범죄와 문화예술을 주제로 환담할 예정이다.

리더 RM은 이를 두고 지난 26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것이니 잘 다녀오겠다"며 "많이 응원해달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0일 팀의 지난 9년 궤적을 집대성한 새 앨범 '프루프'(Proof) 발매를 앞두고 있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