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칸 2관왕 주역' 박찬욱·송강호, 내일 오후 금의환향

송고시간2022-05-29 15:33

댓글
기념 촬영하는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기념 촬영하는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칸[프랑스]=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왼쪽)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한국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5.29 ramb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30일 오후 귀국한다.

29일 영화계에 따르면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 주연 배우 박해일과 내일 오후 4시 5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송강호는 그보다 이른 오후 1시 30분께 영화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과 같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은 각각 내달 8일과 29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어 감독과 출연진은 언론 배급 시사회 및 간담회, 제작보고회 등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칸영화제 폐막·시상식에서 각각 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 2편이 경쟁 부문 수상작으로 동시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상 기사 시작도 끝도 한국영화…'K 무비' 잔치 된 칸
시작도 끝도 한국영화…'K 무비' 잔치 된 칸

자세히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