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P기자 "총기규제 반대 의원, 아동 희생자 사진 보게 의무화"

송고시간2022-05-30 09:47

댓글

"돌격소총 접근권 옹호하려면 어린이들이 치르는 대가 알아야"

미 텍사스 총격참사 계기 총기규제 논쟁 가열
미 텍사스 총격참사 계기 총기규제 논쟁 가열

(오스틴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 이튿날인 25일(현지시간) 오스틴의 텍사스 주지사 관저 앞에서 총기 반대 단체인 '맘스 디맨드 액션'(Moms Demand Action) 주최 시위에 참석한 세 살 아이가 종이 피켓을 덮은 채 엎드려 있다. 피켓에는 "언제 우리 아이들이 당신의 총보다 더 중요해질까요?"라고 쓰여 있다. 전날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18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19명과 교사 2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미국에서 또 다시 총기 규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오스틴 아메리칸-스테이츠먼 제공] 2022.5.26 leekm@yna.co.kr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로 19명의 아이가 숨진 가운데 이런 총격 사건의 생생한 피해 상황을 담은 사진을 의원들이 보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미국에서 나왔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심층보도 기자인 존 우드로 콕스는 29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총기 규제에 반대하는 연방의원들이 이런 사진을 보도록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콕스 기자는 5년째 총기 난사 사건을 담당하면서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총격 사건을 겪은 어린이들을 인터뷰했고 '총격당하는 어린이들'(Children Under Fire)이란 책도 펴냈다.

그는 많은 이가 고화력 소총의 탄환이 어린이의 신체를 어떻게 파괴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며 돌격소총 규제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참혹한 장면이 담긴 사진을 보도록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이 그렇게(총기 규제 반대) 결정하고, 누구든 돌격소총에 접근권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면 그들은 그 대가를 알아야 한다"며 "그들은 어린이가 치르는 대가를 시각적 형태로 알아야만 하며 그러고도 잘 살아갈 수 있다면 좋다"고 말했다.

콕스 기자가 인터뷰한 어린이 총격 희생자 중 가장 어린 아이는 4살짜리였다고 한다. 이 아이는 2017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벌어진 차량 총격 사건 때 머리에 총을 맞았다.

그는 "이 아이들 대부분은 필사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려 한다"며 "왜냐하면 (총격 사건의) 생존자들은 간과되는 경우가 잦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가 벌어진 24일 처음으로 심리상담을 받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이걸 5년째 취재하고, 그에 대한 책을 쓰고, 오랫동안 이 아이들의 고통에 잠겨 있었던 것의 무게는 지난 24일 (희생자들의) 숫자가 점점 커지면서 나를 강타했다"고 말했다.

콕스 기자는 "기자로서 이 기사를 계속 쓰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면서 "왜냐하면 나로서는 그게 한 사람이라도 더 일깨우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존 우드로 콕스 워싱턴포스트 기자
존 우드로 콕스 워싱턴포스트 기자

[출처=존 우드로 콕스 홈페이지. 사진은 맷 매클레인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