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하루 평균 3만명 이용…포항 녹지축 중심 철길숲 인기

송고시간2022-05-30 11:02

댓글

낡은집 대신 음식점·카페 건립…자발적 도시재생 효과

숲을 이룬 벚꽃길
숲을 이룬 벚꽃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4월 5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이동 일대 철길숲에 벚꽃이 활짝 핀 가운데 시민이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중심 녹지축인 철길숲을 하루 평균 3만여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는 5월 둘째 주 철길숲 주요 진입부 6곳을 대상으로 평일과 주말로 나눠 이용자를 조사한 결과 하루 평균 3만659명이 이용했다고 30일 밝혔다.

평일 이용자는 평균 3만713명, 주말 이용자는 평균 3만525명이다.

철길숲 이용률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남구 대잠동 대잠고가 구간이 가장 높고 북구 득량동 이동고가, 북구 학산동 학산주공 구간이 뒤를 이었다.

시간대별로 봤을 때 '오전 7∼9시', '오후 6∼8시'는 평일이 휴일보다 이용률이 높았고 '오전 10∼11시', '오후 2∼5시'는 휴일이 평일보다 높았다.

포항 철길숲은 2015년 4월 도심에 있던 포항역이 고속철도(KTX) 신설과 함께 외곽지인 북구 흥해읍 이인리로 이전하면서 방치된 도심구간 철로를 활용해 조성한 도시숲이다.

시는 효자역에서 옛 포항역까지 258억원을 들여 철길에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만들고 나무와 꽃, 조형물을 배치했으며 화장실과 음악분수도 설치해 2019년 5월 개장했다.

이 숲은 2011년 완공된 우현동 유성여고에서 옛 포항역 인근 서산터널까지 구간 도시숲과 연결되면서 많은 시민이 찾고 있다.

시는 최근 효자역에서 연일읍 유강리 상생인도교까지 이어지는 2.7㎞ 구간에 철길을 따라 숲과 산책로를 만들었다.

유강리에서 우현동까지 전체 철길숲은 9.3㎞에 이른다.

철길숲 주변 벚꽃길
철길숲 주변 벚꽃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4월 5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이동 일대 철길숲에 벚꽃이 활짝 핀 가운데 시민이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철길숲이 산책, 운동, 나들이 등으로 주목받으면서 주변에 낡은 집이 사라지고 음식점과 카페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고 있다.

철길숲 조성 이후 지난해까지 철길숲 주변에 79건의 신축 사례가 있었다.

그 가운데 76%가 상업용 시설이다.

이 덕분에 포항에서도 낙후된 지역으로 꼽히던 철길숲 주변이 자발적으로 도시재생이 촉진되는 효과가 일어나고 있다.

철길숲은 도시숲 조성 우수사례로 알려지면서 국내외 도시숲 분야 평가에서 7회 수상했다.

김응수 시 그린웨이추진과장은 "도심을 중심으로 숲길과 물길을 연결하는 그린웨이를 확대 조성해 걷기 좋은 쾌적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항 철길숲 찾은 시민
포항 철길숲 찾은 시민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