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정부 "한국선박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강력 항의"(종합)

송고시간2022-05-30 17:19

댓글

韓외교부 "국제법 따른 정당한 활동…日측 문제제기 수용불가" 일축

북서쪽에서 바라본 독도
북서쪽에서 바라본 독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독도전문연구센터 제공]

(도쿄·서울=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김효정 기자 = 일본 정부는 30일 한국 선박의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어제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조사선이 독도 북방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와이어 같은 것을 바닷속에 투입하고 있는 것을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측이 (해양) 조사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며 "한국이 일본 EEZ에서 해양조사에 대해 일본에 사전 동의를 신청하지 않았으므로 외교 경로를 통해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강력히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마쓰노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에도 이런 조사를 한 데 대한 일본 정부는 어떻게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한국 측의 의도에 대해서는 대답할 입장이 아니다"라면서도 "독도는 국제법상 명백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로 한국의 행동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성은 전날 한국 선박의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항의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 측의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대해 항의한 것은 2017년 5월 이후 약 5년 만이다.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을 고수하는 일본은 독도 주변 해역도 자국의 EEZ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같은 날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 및 관련 국내 법령에 따라 이뤄진 정당한 활동에 대한 일본 측의 문제 제기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일축했다.

한국 정부는 앞서 지난 17일 일본 언론이 한국 기업의 독도 남방 일본 EEZ 내 무허가 해양조사가 의심된다며 시비를 제기했을 때도 같은 입장으로 대응한 바 있다.

당시 일본 정부는 해당 보도와 관련해 "한국 측에 즉시 외교 경로를 통해 해당 선박의 항행에 관해 설명을 요구하고 만약 우리나라 EEZ에서 조사 활동을 하는 것이라면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마쓰노 일본 관방장관
마쓰노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