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수능 '가오카오' 사상 최대 1천193만명…방역 비상

송고시간2022-05-31 16:03

댓글
지난해 시험장 입장 기다리는 중국 수험생들 모습
지난해 시험장 입장 기다리는 중국 수험생들 모습

[베이징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의 대학 입학시험 '가오카오'(高考) 접수 인원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31일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6월 7∼8일 치러지는 이번 시험에 중국 전역에서 1천193만 명이 접수했다.

이는 지난해 접수 인원 1천78만 명보다 115만 명가량 많은 규모다.

교육 당국이 가오카오를 위해 설치한 시험장만 33만 개에 달하고, 시험 감독과 사무원도 102만 명이라고 신화사는 소개했다.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에는 가오카오를 한 달 연기했지만, 지난해에는 정상적으로 실시했고 올해도 상하이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6월 7∼8일 실시할 예정이다.

상하이시는 감염자 폭발과 도시 봉쇄가 계속되자 가오카오를 7월 7∼8일로 한 달 연기했다.

쑨춘란 중국 부총리는 전날 교육부 시험관리부서와 고사장을 잇달아 찾아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수험생의 안전을 당부했다.

쑨 부총리는 "중요한 것은 각종 조치를 정확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며 "수험생과 감독 요원에 대한 건강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고 방역요원과 방역물품을 충분히 배치하는 등 시험 관련자의 건강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코로나19 때문에 비교적 오랜 시간 집에서 시험을 준비해 수험생들의 심리적 스트레스가 클 것"이라며 "수험생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학교 선생님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