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신감 안고 돌아온 빅톤 "아련함 벗고 '다 잘한다' 평가받길"

송고시간2022-05-31 17:36

댓글

미니 7집 '카오스' 발표…"좋은 모습 보이며 '마의 7년' 넘을 것"

4개월 만에 컴백한 빅톤
4개월 만에 컴백한 빅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그룹 빅톤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카오스' 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31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5∼6월에 여러 K팝 보이그룹이 컴백한다고 들었어요. 그렇지만 보컬, 랩, 사운드 등 실력으로 자신 있어요. 누구와 붙더라도 정말 자신 있습니다!" (도한세)

보이 그룹 빅톤(VICTON)이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빅톤은 31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카오스'(Chaos)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언제, 어디서든 큰 관심과 사랑을 주시는 팬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번 음반은 올해 1월 공개한 싱글 '크로노그래프'(Chronograph) 이후 약 4개월 만의 신보다.

'시간 3부작'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인 이번 음반은 스스로 주체가 되지 못하고 정해진 미래를 받아들인 채 살아가는 혼란이나 혼돈의 감정을 그려냈다.

멤버 강승식은 "첫 번째 이야기인 '크로노그래프'가 시간을 통한 추적, 탈출 이야기를 담았다면 이번에는 시간을 탈출한 뒤 멤버들이 겪는 혼돈에 대한 이야기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스투피드 어클락'(Stupid O'clock)은 멤버들의 보컬이 돋보이는 팝 댄스곡이다.

곡 제목은 밤늦은 시간 혹은 이른 새벽을 뜻하는데, 시간이 흐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밤을 맞이해야 하는 이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사랑'에 빗대 표현했다.

허찬은 이 곡의 '킬링 포인트'(핵심 부분)로 강승식이 부른 도입부를 언급하며 "음악성과 분위기를 어떻게 가져가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도입부에서 매력적으로 소화해줬다"고 칭찬했다.

감미로운 목소리 들려주는 빅톤
감미로운 목소리 들려주는 빅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그룹 빅톤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카오스' 발표회에서 수록곡 '스테이'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2.5.31 scape@yna.co.kr

뮤직비디오는 엑소, 백현, NCT 127, 레드벨벳 등과 작업한 웅희(wwhh)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웅장한 세계관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빅톤 특유의 절제된 카리스마를 표현한 안무도 눈에 띈다.

타이틀곡 외에 청량한 이미지를 담아낸 팝 댄스곡 '보니 앤드 클라이드'(Bonnie and Clyde),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여름을 즐기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서머 송 '스테이'(Stay) 등이 음반에 실렸다.

멤버 정수빈과 강승식은 '인 러브'(In Love)와 '디어. 영'(Dear. young) 작사에 각각 참여했으며, 도한세는 수록곡 전곡의 랩 메이킹에 힘을 보태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빅톤은 이번 음반을 통해 '이미지 변신'에도 성공하고 싶다고 했다.

허찬은 "그동안 '오월애'(俉月哀) 곡이 주는 아련한 이미지에 가려져 있는 것 같은데, 이제는 섹시하고 세련된 음악도 잘한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빅톤이 여러 가지를 잘한다'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병찬은 "올해로 벌써 7년 차인데 긴 시간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버틸 수 있었던 건 팬들 덕분"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힘들 때도, 지칠 때도 있었지만 멤버들을 통해 얻는 힘과 기운이 있었다"며 "'마의 7년'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그룹과 개인 활동을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빅톤은 이날 오후 6시 각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음반을 공개할 예정이다.

ye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