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1 지방선거] 與, 윤석열당 재편 가속화…차기 당권경쟁 조기 가열?

송고시간2022-06-01 23:52

댓글

친윤계 전면등장 관측 속 여권내 권력지형도 '요동'

원내 진입 성공 안철수, 당내 세력화 성공 관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제8대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이 1일 국민의힘의 '압승' 흐름으로 귀결되며 당내 친윤(친 윤석열)계 세력 기반이 더 공고해질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지난달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을 사실상 전면에 내걸고 치른 이번 선거를 통해 정권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 만큼 당분간 친윤계 인사들의 당 장악력이 확대되고 당정의 단일대오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집권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윤석열 정부가 정권 초반기 국정에 동력을 받을 수 있다는 민심을 등에 업고 승리를 얻어낸 만큼, 대선 이후 대외적으로 보폭을 조절하는 듯한 자세를 취해온 친윤계가 포스트 지방선거 국면에서 전면에 등장할 명분을 확보했다는 것이다.

최근의 정부 인선 문제, 특별감찰관 존폐 논의 등을 놓고 파워를 과시한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의 당내 주도권 확보 움직임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과거 보수진영 내 뿌리깊게 자리했던 옛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색채를 덜어내고 '윤석열당'으로의 재편도 그만큼 가속화할 전망이다.

출구조사 방송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출구조사 방송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권성동ㆍ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8회 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방송을 시청하며 환호하고 있다. 2022.6.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를 철저히 '윤석열 마케팅'으로 치렀다. 선거 기간 내내 '힘 있는 집권여당 후보'를 캐치프레이즈로 활용했고, 여기에 '윤석열 정부'라는 다섯 글자가 후광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당내에서는 이런 기세를 이어간다면 약 2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서 여소야대인 현 국면을 타개, 원내 1당의 자리를 탈환할 수 있다는 기대도 일찌감치 흘러나온다.

출구조사 방송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출구조사 방송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권성동ㆍ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8회 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방송을 시청하며 환호하고 있다. 2022.6.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벌써부터 당 안팎의 시선이 차기 전대로 향하는 이유다. 차기 총선권이라는 막강한 권한을 갖는 차기 당권 경쟁이 조기에 가열될 수밖에 없어서다.

'성상납 의혹' 논란 속에 당 윤리위에 회부된 이준석 대표의 거취 문제와 맞물려 조기 전당대회 개최 가능성도 거론되는 상황이다.

차기 당권 경쟁이 일찍 점화한다면 한층 강화된 친윤 그룹의 영향력이 표출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당내에서 이미 팽배하다.

선거 이후 국민의힘이 집권당으로서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완성하고, 윤석열 정부 공약의 후속 조치와 각종 개혁·입법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하려면 당이 윤 대통령을 중심으로 강력한 결속력을 발휘하도록 친윤계 인사들이 중심에 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논리이다.

윤핵관 좌장 격인 권성동 원내대표가 유기적인 당정관계를 바탕으로 국정에 책임과 역할을 함께하겠다고 공언한 가운데 차기 당권 역시 친윤계 인사들을 포함하는 다양한 시나리오가 벌써 거론된다.

윤핵관 가운데 다선 중진이자 맏형 격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이나 권 원내대표의 경우 당장은 국회직이나 원내직에 몸이 묶여 있는 상황이지만 이 대표가 내년 6월까지 임기를 채울 경우 당권 도전 가능성이 무게 있게 거론된다.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장제원 의원을 포함해 윤한홍 이철규 의원 등 나머지 윤핵관 그룹도 주요 당직으로 몸풀기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다만 이른바 친윤 그룹 쪽으로의 힘쏠림이 가속화할 경우 당내 견제 심리가 발동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전임 원내대표를 지낸 김기현 의원의 당권 도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도 이런 기류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윤 대통령의 측근 그룹으로 분류할 수는 없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권 원내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 승리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의원은 최근 검수완박 입법 당시 의사진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에 의해 일방 징계 처리를 당하기도 했다.

이번 분당갑 보궐선거를 통해 원내로 재입성하게 된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당권 도전 및 당내 입지 확보 여부도 여권내 권력지형 향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로 꼽힌다.

안 전 위원장도 차기 대권으로 가는 길목에서 당권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공동정부에 대한 상징적 지분을 기틀 삼아 당내 우호 세력을 확대해나가며 새로운 구심점으로 떠오를지가 관건이다. 친윤 그룹과의 제휴 등 관계 설정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안철수 차량 유세
안철수 차량 유세

(성남=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성남분당갑 국회의원 후보가 3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마을 인근에서 차량 유세를 하며 시민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