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원 "자생당사" 이원욱 "상처뿐인 영광"…이재명 겨냥(종합)

송고시간2022-06-02 01:46

댓글

朴 "당이 살고 자기가 죽어야 국민이 감동"

이석현 "한명 살고 다 죽어…책임 큰 사람들 물러나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6·1 지방선거가 치러진 1일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보궐선거에서 승리했음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상황을 두고 "자생당사(自生黨死·자신은 살고 당은 죽는다)"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3선 중진인 이원욱 의원도 "상처뿐인 영광"이라고 언급하는 등 당내에서 이 위원장을 겨냥한 비판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우선 박지원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출구조사를 시청하고 밖으로 나와 정처 없이 걷는다. 이 책임을 누가 질까"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자생당사(自生黨死)라는 말이 당내에 유행한다더니"라며 "국민의 판단은 항상 정확하다"고 했다.

이어 "광주의 투표율을 보며 길을 찾으시라"며 "당생자사(黨生自死). 당이 살고 자기가 죽어야 국민이 감동한다"고 적었다.

그는 "일본항공(JAL)이 방만한 경영으로 상장 폐지되고 3년간 피나는 구조조정 후 다시 상장하며 당시 회장 왈 '망하니까 보이더라'"라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박 전 원장이 이재명 위원장을 겨냥한 '작심비판'을 내놓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선거 직후 공개된 KEP(KBS·MBC·SBS) 공동 출구조사에서 이 위원장은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서 낙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4곳에서만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당내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친구, 상처뿐인 영광. 축하합니다"라고 비꼬았다.

이 의원은 이어 "이 말에 내 친구 이재명의 답이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 역시 페이스북 글에서 "한 명 살고 다 죽었다"라며 "면피용 반성문, 진정성 없는 혁신에 국민은 식상하다. 쇄신은 책임이 큰 사람들이 물러나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