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우크라에 첨단로켓 지원 공식화…"러 본토 공격엔 사용안해"

송고시간2022-06-02 02:51

댓글

7억 달러 지원패키지 공개…블링컨 "수개월간 충돌 계속될 것"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고속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고속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첨단 로켓 등 추가 무기 지원안을 발표했다.

다만 러시아의 강한 반발과 긴장 고조 우려 속에 이 무기가 러시아 본토 공격엔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안보 지원 패키지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7억 달러 규모의 패키지에는 고속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HIMARS)을 비롯해 대(對) 포병 및 항공감시 레이더,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과 발사대, 4대의 Mi-17 헬리콥터, 15대의 전술 차량, 탄약과 포탄 등이 포함돼 있다.

이 중 HIMARS는 사거리가 최대 80㎞인 중거리 유도 다연장 로켓 시스템(GMLRS)을 탑재해 발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장거리 미사일을 지원해 달라는 우크라이나의 요구를 일정 부분 수용한 것이다.

미국은 전쟁 발발 후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46억 달러의 군수 지원에 나섰다.

조너선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CNN방송에 출연해 HIMARS와 관련, 우크라이나가 현재 무기로 도달할 수 없는 목표물이 있어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번에 제공된 무기가 러시아 공격 방어용으로서 본토 공격에 전용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워싱턴DC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영토의 목표물에 이 (로켓)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추가 긴장고조와 확전을 우려해 전쟁터에 미군을 직접 투입하거나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장거리 미사일 등 무기 제공에는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전이 조기 종료될 가능성에 회의적인 시각도 피력했다.

그는 여전히 수개월의 충돌이 있을 것이라는 게 미국의 평가라면서 "러시아가 공격을 멈춘다면 내일이라도 전쟁이 끝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당장 어떤 징후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스웨덴과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환영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터키가 두 나라의 나토 가입을 반대하는힌 것과 관련해 며칠 내 벨기에서 3국의 고위 당국자 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