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HO "북한 코로나 상황 악화 추정…세차례 백신지원 제안"

송고시간2022-06-02 03:03

댓글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평양 AP=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대성구에서 16일 의약품관리소(약국) 직원들이 주민들에게 약을 처방해주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근 북한에서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하는 가운데 이날 신규 발열자는 26만9천여 명, 사망자는 6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2.5.17 sungok@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비교적 안정됐다고 주장하는 북한의 통계 수치와 달리 세계보건기구(WHO)는 상황을 다소 비관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1일(현지시간) 취재진에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관련 정보가 제한돼 적절한 평가가 어렵다는 것을 전제하고서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악화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31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하루 신규 발열 환자 수가 전국적으로 9만6천20여 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표한 통계를 보면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지난달 12일 1만8천 명, 13일 17만4천440명, 14일 29만6천180명, 15일 39만2천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은 뒤 최근 며칠간은 하루 10만 명 선 안팎까지 감소했다.

지난 4월 말부터 집계된 누적 발열 환자는 총 364만5천620여 명이며, 이 가운데 346만2천610여 명은 완쾌했고 18만2천94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총 사망자는 69명으로 발표됐다. 치명률은 0.0002% 남짓이다.

북한, "방역정책 보다 효율적 조정"…정치국협의회 토의
북한, "방역정책 보다 효율적 조정"…정치국협의회 토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 당 정치국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21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며 김 위원장이 직접 협의회를 지도했다고 전했다. 2022.5.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다만, 북한 통계상의 발열 환자 규모와 비교해 사망자가 지나치게 적은 점 등에 비춰 북한의 통계를 액면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한국 정보당국도 북한의 통계 발표가 민심을 안정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HO 측의 상황 판단도 대체로 이와 맥락이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정보 미비로 정확한 상황 분석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상황 개선의 징후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게 WHO 측의 자체 진단이다.

라이언 팀장은 2천500만 북한 주민이 예방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점에 비춰 현재로서는 발병을 억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 차례에 걸쳐 북한에 코로나19 예방백신 지원을 제안했으며 현재도 계속 지원을 제안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또 WHO가 북한을 지원하는 문제에 있어 중국·한국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현재의 협력 체계를 긍정 평가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