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필라델피아, 1년 전 악몽 재현…하퍼·세구라 '동시 부상'

송고시간2022-06-02 07:45

댓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헤안 세구라(왼쪽)와 브라이스 하퍼(가운데)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헤안 세구라(왼쪽)와 브라이스 하퍼(가운데)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팀의 간판타자 2명이 동시에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는 상황을 맞았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전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오른손 검지 손가락 골절을 당한 헤안 세구라가 10∼12주 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세구라는 1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홈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7회 무사 1루에서 희생번트를 대다가 투수가 던진 공에 오른손 검지 손가락이 부러졌다.

경기에서 곧바로 교체된 세구라는 검진 결과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라델피아는 세구라의 부상 이탈과 함께 팀의 4번 타자 브라이스 하퍼마저 팔꿈치 통증으로 2일 샌프란시스코전 선발 명단에서 제외돼 팀 공격력에 큰 공백이 발생했다.

지난달 13일 오른쪽 팔꿈치 인대 파열을 진단받은 하퍼는 스윙에는 큰 무리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그동안 부상자 명단에 오르는 대신 지명타자로 경기에 나섰다.

하지만 하퍼가 1일 경기 후 팔꿈치 통증을 다시 호소하면서 2일 경기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공교롭게도 하퍼와 세구라는 지난 시즌에도 동시에 다쳐 전력에서 이탈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16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경기에서 하퍼는 헛스윙 삼진 과정에서 허리를 다쳤고, 세구라는 내야 땅볼을 치고 1루로 뛰어가다 왼쪽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2일 현재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3위에 올라 있는 필라델피아는 2년 연속 하퍼와 세구라의 동시 결장으로 팀 공격력 약화를 피할 수 없게 됐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