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남 올해 들어 가장 더웠다…내일도 더위 계속

송고시간2022-06-02 17:29

댓글

대구 낮 최고 33.5도…경주는 34도 넘겨

내일 아침 14~20도·낮 22~33도…동해안은 낮 기온 '뚝'

'더위 식혀주는 폭포수'
'더위 식혀주는 폭포수'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2.8도까지 올라간 2일 오후 북구 침산동 오봉오거리 인공폭포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6.2 psjpsj@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금요일인 3일도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안팎에 이르면서 덥겠다. 다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이 불어와 열을 식히면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떨어져 선선하겠다.

지난달 말부터 맑고 더운 날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와 경주 등은 2일 올해 들어 가장 기온이 높았다.

이날 대구 낮 최고기온은 33.5도였고 경주는 34.2도였다.

포항(33.8도)·합천(33.2도)·영천(32.9도) 등 다른 영남지역에서도 올해 최고기온이 기록됐다.

3일도 맑고 더울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2~33도일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평년기온(최저 13~17도·최고 23~28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준이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19도와 32도, 인천 17도와 26도, 대전 19도와 32도, 광주 19도와 33도, 대구 19도와 31도, 울산 18도와 27도, 부산 19도와 26도다.

강원영동인 강릉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은 18도로 예상되며 이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으면서 낮 최고기온은 23도에 그치겠다. 경북동해안인 포항은 아침 최저기온이 20도, 낮 최고기온이 24도겠다.

3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충남북부서해안과 전남해안 등에 짙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200m 밑으로 떨어지겠다. 다른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내륙 등은 안개로 가시거리가 1㎞ 미만에 머물겠다.

서해대교 등 바다를 지나는 다리나 바다와 가까운 지역에 주변보다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으니 운전 시 주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