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김혜경 법카 의혹' 관련 업소 100여곳 압수수색 마쳐

송고시간2022-06-03 08:56

댓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업소 등 100여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경기도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지난 4월 4일 오후 경기도청 총무과, 의무실, 조사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이 든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2022.4.4 [공동취재] stop@yna.co.kr

3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계는 최근까지 김씨가 법인카드를 사적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식당 등 10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2월 이재명 전 지사와 김씨, 전 총무과 별정직 5급 배모 씨 등 3명을 직권남용과 국고손실 등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김씨가 이 전 후보의 경기지사 재임 시기인 2018년부터 3년간 배씨를 수행비서로 뒀다고 주장하면서 "혈세로 지급하는 사무관 3년치 연봉이 '김혜경 의전'에 사용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올해 2월에는 김씨가 음식 배달과 집안일 등 사적 심부름에 공무원을 동원했고, 개인 음식값을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하거나 타인 명의로 불법 처방전을 발급받게 한 의혹 등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 강요, 의료법 위반, 허위공문서작성·행사, 국고 손실, 업무 방해, 증거 인멸 등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경기도는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에 대해 특정감사를 벌인 뒤 지난 3월 배씨에게 횡령과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에는 배씨가 경기도청에 근무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전체가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4월 경기도청 총무과 등 사무실과 배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식당 등을 압수수색을 한 건 맞지만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yo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