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곡살인' 첫 재판 지켜본 유족 "반성하는 모습 없어"

송고시간2022-06-03 11:40

댓글

"3년간 유족 고통 똑같이 겪길"…법정에 방청객 몰려

심경 밝히는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유족
심경 밝히는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유족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윤모씨의 누나 A씨(오른쪽)와 매형 B씨가 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의 첫 재판을 본 뒤 법원 청사 밖으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2.6.3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고인 이은해(31)·조현수(30)씨의 첫 재판이 열린 3일 피해자 유족이 법원을 찾아 울먹이면서 이들의 엄벌을 촉구했다.

피해자 윤모(사망 당시 39세)씨의 누나 A씨는 이날 오전 재판이 진행된 인천지법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랫동안 기다리면서 힘들고 고통스러웠다"며 "3년간 받았던 고통을 이은해와 조현수가 저희와 똑같이 겪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A씨의 남편 B씨도 "(이날 재판에서 공개된 공소사실은) 예전에 봤던 정보와 자료들인데 또 한 번 똑같이 보니까 가슴이 아프다"며 울먹였다.

그러면서 "(범행은) 이씨와 조씨 등 2명이 했다고 보기는 어렵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조직이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 부분이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명확히 나왔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이씨와 조씨가) 입장할 때 고개도 숙이지 않고 반성의 여지가 없었던 것 같다"며 피고인들의 엄벌을 촉구했다.

이씨 등의 첫 재판이 진행된 인천지법의 324호 법정 앞은 이번 사건의 관심을 보여주듯 재판 시작 전부터 취재진과 방청객들로 북적였다.

전날 인천지법 정문에는 피해자인 윤씨를 추모하는 근조화환이 '가평 계곡 사건 네티즌 수사대 일동' 명의로 도착하기도 했다. 법원 경비실 옆으로 옮겨진 근조화환에는 '윤○○님을 추모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철거된 '계곡 살인' 피해자 추모 근조화환
철거된 '계곡 살인' 피해자 추모 근조화환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의 첫 재판이 열린 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 경비실 한쪽에 네티즌수사대가 보낸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이 근조화환은 전날 법원 청사 출입문에 설치됐다가 이날 발견돼 철거됐다. 2022.6.3 tomatoyoon@yna.co.kr

유튜버들도 현장 상황을 촬영했다. 인천지법에는 이씨 등의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탄원서도 계속 들어오고 있다.

법정에 방청 희망자들이 몰리면서 앉을 자리가 부족하자 일부 방청객은 선 채로 재판을 지켜봤다. 이씨 등과 같은 법정에서 재판 일정이 잡힌 다른 사건의 피고인이나 변호인은 붐비는 법정 밖으로 나와서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기도 했다.

살인·살인미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조씨는 앞서 사선변호인 2명을 공동 선임했고, 이들 중 1명만 법정에 출석했다.

변호인은 "아직 공소장 내용밖에 받지 못했고 증거자료를 받아서 검토해봐야 할 것 같다"며 "검찰에서 1만 페이지 분량의 자료를 복사해서 준다고 해서 자료를 살펴보고 (2차 공판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씨와 조씨는 작년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달 16일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