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혁, 악조건에도 2m30으로 우승…"위기 속에 기회 있다"

송고시간2022-06-03 18:01

댓글

올해 치른 4차례 실외 경기에서 모두 2m30 이상 뛰어

'우상혁, 날아올라'
'우상혁, 날아올라'

(예천=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한국육상 최초 세계대회 금메달리스트 우상혁(국군체육부대)이 3일 오후 경북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0회 KBS배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승에서 2m 30에 도전하고 있다. 2022.6.3 psjpsj@yna.co.kr

(예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악조건 속에서도 최소한 2m30은 뛸 수 있다는 걸 재차 확인했다.

우상혁은 3일 경상북도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0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대학·일반부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0을 넘어 우승했다.

2위는 2m22를 뛴 윤승현(울산광역시청)이었다.

이날 경기에는 우상혁을 포함해 총 10명이 출전했고, 이 중 8명이 우상혁이 첫 번째 도약을 하기도 전에 경기를 끝냈다.

우상혁은 경기 시작 후 50분 만에 첫 시도를 했고, 2m19를 가뿐하게 넘었다.

첫 도약을 하기 전 우상혁은 가벼운 러닝으로 몸을 풀었다.

우상혁은 2m22를 패스하고서 2m25를 신청했다. 1차 시기에서는 바를 건드렸지만, 2차 시기에는 성공했다.

필드에서 남자 높이뛰기 경기가 열리는 동안 트랙에서는 여자 일반부 5,000m 결선이 진행됐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5,000m에 출전한 선수들이 길게 늘어서는 형태가 되면서, 트랙 위에서 출발해 필드 위에 설치된 바를 넘어야 하는 높이뛰기 선수들이 대기해야 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우상혁도 박수를 유도했다가 멈추는 등 '리듬'을 유지하는 데 애를 먹었다.

2m30에서 1, 2차 시기 모두 실패해 긴장감이 흐르기도 했다.

그러나 우상혁은 3차 시기에서 2m30을 넘었고, 공중제비를 돌며 포효했다.

경기 뒤 우상혁은 "나는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위기를 돌파하는 것도 세계선수권대회를 위한 준비"라고 말했다.

'우상혁, 2m34는 실패'
'우상혁, 2m34는 실패'

(예천=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한국육상 최초 세계대회 금메달리스트 우상혁(국군체육부대)이 3일 오후 경북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0회 KBS배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승에서 2m 34에 실패하고 있다. 2022.6.3 psjpsj@yna.co.kr

이후 우상혁은 자신이 보유한 2022년 세계육상 남자 높이뛰기 실외 1위 기록인 2m33보다 1㎝ 높은 2m34에 도전했다.

아쉽게도 우상혁은 1, 2, 3차 시기에서 2m34를 넘지 못했다.

하지만, 우상혁은 밝은 표정으로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2m30은 올해 열린 세계 국제대회 거의 모든 경기에서 1위를 할 수 있는 기록이다.

그만큼 우상혁은 놀라운 2022시즌을 보내고 있다.

그는 2022년 실내·실외 세계 1∼3위 기록(실내 2m36, 2m35, 2m34·실외 2m33, 2m32, 2m30)을 모두 보유했다. 이날 뛴 2m30도 실외 세계 공동 3위 기록이다.

우상혁 외에 올해 실외 경기에서 2m31 이상을 뛴 점퍼는 없다. 우상혁은 올해 치른 4번의 실외 경기에서 모두 2m30 이상을 뛰었다.

우상혁에게 몰려든 육상 꿈나무들
우상혁에게 몰려든 육상 꿈나무들

(예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우상혁이 3일 경상북도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승한 뒤, 육상 꿈나무들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사실상 끝난 실내 시즌에서 우상혁은 2월 체코에서 2m36의 한국 최고 기록을 세웠고, 3월 2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선수권에서는 2m34를 뛰어 우승했다.

5월 14일 열린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실외 경기)에서는 2m33을 뛰어 우승했다.

도쿄올림픽 공동 1위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과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가 모두 출전한 경기에서 거둔 쾌거였다.

우상혁의 다음 목표는 7월 15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개막하는 세계(실외)육상선수권대회 우승이다.

우상혁은 "모든 게 계획대로 흘러가고 있다.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꼭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육상 꿈나무들과 팬들은 우상혁의 경기 장면에 열광했다. 우상혁은 자신을 응원하는 꿈나무와 팬들을 위해 흔쾌히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줬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