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리인하 역주행' 터키 물가상승률 73.5%…1998년 이후 최고

송고시간2022-06-03 18:25

댓글
터키 리라화
터키 리라화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의 지난달 물가 상승률이 199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터키의 공식 통계 조사기관인 투르크스탯은 3일(현지시간) 지난 달 물가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73.50%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교통비가 107.6%로 가장 많이 올랐고 식료품비는 91.6%, 생활용품비는 82.08% 상승했다.

의료비는 37.74%, 의류비 29.8%, 교육비 27.48%, 통신비는 19.8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터키는 만성적인 고물가에 시달려 왔으나,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유발한 경제 위기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곡물 가격 급등까지 겹쳐 물가가 급등세를 보인다.

특히, 올해 1월 최저임금을 50% 올리고 가스·전기·도로 통행료·버스 요금 등을 줄줄이 인상하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졌다.

여기에 서방의 중앙은행이 물가 인상 압력에 대응해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는 것과는 반대로 기준금리 인하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터키 중앙은행의 정책도 물가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일반적인 경제 논리와 달리, 고금리가 고물가를 유발한다고 주장하며 공개적으로 중앙은행에 금리 인하를 요구해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자신의 주장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중앙은행 총재를 여러 차례 경질하기도 했다.

이에 중앙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기준금리를 인하해 19%이던 기준금리를 14%로 낮췄다.

지난주 열린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위원회는 물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 금리를 높여야 한다는 시장의 목소리와는 달리 금리를 동결하기로 했다.

중앙은행이 금리 인하 기조를 유지하면서 터키 리라화의 가치는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이날 정오 기준 터키 리라화는 1달러당 16.67리라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초 리라화의 가치는 1달러당 7.5리라에 달했다.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