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 식량가격 두달째 소폭 하락…곡물·육류는 상승세 유지

송고시간2022-06-04 12:25

댓글

"국내 업계, 곡물재고 8∼9월 사용분까지 확보"…곡물 가격 상승은 물가에 부담

수출 규제 조치 속 밀 포대 옮기는 인도 인부들
수출 규제 조치 속 밀 포대 옮기는 인도 인부들

(아마다바드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방앗간에서 지난달 16일(현지시간) 인부들이 밀 포대를 옮기고 있다. 세계 2위 밀 수출국인 인도 정부는 사흘 전 식량안보를 이유로 갑자기 밀 수출 제한 조처를 내렸다. 2022.5.17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여파로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던 세계 식량 가격이 두달 연속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곡물과 육류 가격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4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5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57.4로 직전 달보다 0.6% 하락했다.

FAO는 24개 품목의 국제가격 동향을 조사해 5개 품목군(곡물, 유지류, 육류, 유제품, 설탕)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발표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지난 3월 이 지수는 1996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인 159.7을 기록했다가 4월 158.5로 소폭 하락한 데 이어 지난달 더 내렸다.

지난달 지수를 품목별로 보면 유지류 지수가 3.5% 하락했다.

팜유는 인도네시아의 수출 제한 조치 해제의 영향으로, 해바라기씨유는 우크라이나의 물류 정체로 재고가 축적되며 가격이 각각 내렸다.

유제품과 설탕 지수도 각각 3.5%, 1.1% 하락했다.

반면에 곡물 지수는 전월보다 2.2% 상승했다.

밀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주요국의 작황 부진에 더해 인도의 수출제한 조치의 여파로 가격 상승세를 유지했다. 옥수수의 경우에는 미국의 작황이 일부 개선되고 남미의 수확기가 도래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육류 지수도 0.5% 상승했는데 가금육이 우크라이나의 공급망 장애, 유럽·중동 내 수요 증가 등으로 가격이 올랐다. 이에 반해 돼지고기는 서유럽의 수출 여력 확대 등으로 가격이 내렸다.

국내 제분·사료·전분당·대두가공 업계는 오는 8∼9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곡물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단기적으로는 원료 수급에는 문제가 없는 상태다.

하지만 주요 곡물의 수입 가격이 지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 물가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정책자금 금리 인하, 사료 대체 원료 할당물량 확대 등의 조치를 했으며 농산물 의제매입세액공제 한도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중장기 식량안보 강화 전담반(TF)', '식량공급망 위기 대응반'을 운영해 중장기 대응 과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