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웨일스, 우크라이나 1-0 제압…64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

송고시간2022-06-06 09:48

댓글

자책골 유도 베일 '첫 월드컵 무대'…우크라, 통한의 자책골로 좌절

기뻐하는 개러스 베일
기뻐하는 개러스 베일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웨일스가 우크라이나를 제압하고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웨일스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웨일스 카디프의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PO) 결승에서 우크라이나를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웨일스는 8강까지 진출했던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이후 무려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품었다.

이는 웨일스 축구의 '전설' 라이언 긱스가 대표팀을 이끌던 시절에도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성과다.

웨일스는 지난 4월 진행된 본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잉글랜드, 이란, 미국과 함께 B조로 편입된다.

반면 이날 패배로 러시아의 침공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월드컵 본선 진출의 기쁨을 선사하려 했던 우크라이나는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기뻐하는 웨일스 선수들
기뻐하는 웨일스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축구 영웅' 안드리 셰우첸코가 맹활약했던 2006년 독일 월드컵을 통해 처음 본선 무대를 밟고 8강 진출의 기적을 이뤘던 우크라이나는 16년 만에 월드컵 본선 재입성을 노렸지만 끝내 좌절을 맛봤다.

우크라이나는 전반 초반부터 공격을 주도하며 득점을 노렸지만, 무려 9차례 선방을 기록한 웨일스의 골키퍼 웨인 헤네시의 벽을 뚫지 못했다.

전반 8분께 빅토르 치한코우의 중거리 슛에 이어 3분 뒤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한 안드리 야르몰렌코의 오른발 슈팅은 물론 전반 29분께 올렉산드르 진첸코의 왼발 중거리포까지 모두 헤네시의 손끝에 걸렸다.

헤네시가 골문을 든든하게 지키는 가운데 전반 33분 웨일스가 득점포를 터트렸다.

개러스 베일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시도했고, 우크라이나의 야르몰렌코가 머리로 걷어내는 과정에서 볼이 굴절돼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자책골을 터트린 야르몰렌코가 고개를 들지 못하자 동료들이 다가와 그를 감쌌다.

후반 들어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우크라이나는 후반 36분께 비탈리 미콜렌코가 왼쪽 측면에서 올리는 크로스를 아르템 도우비크가 강력한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헤네시가 뛰어난 반사신경으로 막아내 무위로 돌아갔다.

우크라이나는 후반 추가 시간 5분이 지나갈 때까지 파상공세를 폈지만, 끝내 웨일스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편성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편성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침울해하는 우크라이나 축구팬들
침울해하는 우크라이나 축구팬들

[EPA=연합뉴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