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재확산 中단둥, 北 유입 의심…밀수 신고 포상금 내걸어

송고시간2022-06-06 13:09

댓글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중 교역의 최대 거점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가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북한 유입 가능성을 의심하며 밀수 등을 통한 북한 주민과의 접촉 차단에 나섰다.

PCR 검사 받는 단둥 주민
PCR 검사 받는 단둥 주민

[단둥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단둥시 공안당국은 최근 '밀수 범죄 신고 포상' 공고를 통해 해상 밀수나 강과 바다의 불법 어로 행위, 국경에서의 물품 교환 및 구매 행위를 신고하면 현금으로 포상하겠다고 밝혔다.

포상 기간은 올 연말까지이며 구체적인 포상액은 밝히지 않았다.

단둥의 한 소식통은 "도시가 전면 봉쇄된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북한 주민과의 불법 접촉을 차단하려는 조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단둥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달 27일 방역 브리핑에서 "최근의 코로나19는 종전과는 다른 새로운 파동"이라며 "강·바다가 접한 경외(境外)지역의 코로나19가 엄중해 외부 유입을 막는 데 어려움이 많다"고 밝혀 북한에서의 유입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랴오닝성 질병예방통제센터 질병예방통제소 왕쯔장 부소장도 "단둥의 코로나19는 최근 중국 동북 국경지역에서 발생한 상황과 유사하다"며 "감염자들은 외부로 나간 적이 없고,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25일 도시를 봉쇄한 단둥시는 지난달 16일 이후 8일 연속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으나 지난달 24일 11명을 시작으로 지난 5일까지 연속 발생하며 13일간 누적 감염자 139명을 기록했다.

격리된 단둥 주민에게 지원할 생필품
격리된 단둥 주민에게 지원할 생필품

[신랑망 캡처. 재판매 및 금지]

단둥시는 지난달 16일 방역 통제를 풀었던 압록강 하류 둥강 일대를 지난 2일부터 다시 봉쇄했으며 단둥 도심 주민들의 외출 통제도 대폭 강화했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