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에 벤틀리 50대"…중국 떠들썩하게 한 '사모님'

송고시간2022-06-06 18:55

댓글

중국 여성 주차시비 중 국영기업 고위급 아내 주장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에서 국영기업 고위직의 아내를 자처한 한 여성이 고급 외제차 수십 대를 갖고 있다고 주장하는 장면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돼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6일 신경보와 펑파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4일 광둥성 선전시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주차공간 문제로 이웃 간에 시비가 붙었다.

한 여성이 자신의 주차공간에 다른 사람이 주차했다며 차를 빼라고 요구했으나 상대방이 공용공간이라며 거부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아파트를 살 때 주차장을 함께 사거나 6개월이나 1년 단위로 비용을 내고 사용하지만 공용인 경우도 적지 않다.

화가 난 여성은 상대방이 차를 사용할 수 없도록 자신의 벤틀리로 상대방의 차를 가로막겠다면서 "한 달 동안 차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집에 벤틀리가 50대 있다"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자신이 한 국영기업 고위급 인사의 아내라고 주장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와 포털사이트 바이두에서는 '벤틀리 주차공간 사건'이라는 이름으로 온종일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이목이 쏠렸다.

이 여성의 주장이 사실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국영기업 고위급 인사의 급여가 얼마길래 벤틀리를 수십 대씩 몰고 다니느냐", "남편의 비리를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빗발쳤다.

중국 유명 논객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도 논평을 통해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논란에 가세했다.

후 전 총편집인은 "여성의 집에 벤틀리 50대에 상응하는 재산이 있다면 남편은 재산의 출처를 설명하지 않을 테지만 국영기업 관리인으로서 문제가 되는 것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선전시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여론을 주시하면서 사실관계를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j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