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조선, 지난달 중국 제치고 세계 선박 절반 싹쓸이

송고시간2022-06-07 10:34

댓글

1∼5월 누계수주 4년만에 중국 앞서…선가지수 13년만에 최고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전체 선박 발주량의 약 절반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 대비 17% 감소한 250만CGT(표준선 환산톤수·57척)로, 이중 한국은 120만CGT(20척·48%)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상하이 봉쇄 조치로 조선소 조업이 중단됐던 중국은 84만CGT(22척·34%)를 수주해 2위로 밀렸다.

선박수주 증가 (PG)
선박수주 증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올해 1∼5월 전 세계 발주량은 1천625만CGT로,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이 734만CGT(148척·45%), 중국이 716만CGT(247척·44%)로 각각 집계됐다.

누계 수주가 중국을 앞지른 것은 2018년 이후 4년만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점유율은 중국 47%, 한국 36%로 한국이 11%포인트(p)나 뒤졌었다.

한국이 최근 들어 고수익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대형 컨테이너선 수주를 휩쓴 것이 1위 탈환의 배경으로 거론된다.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14만m³(입방미터) 이상 대형 LGN 운반선의 발주량은 증가했지만 1만2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과 유조선, 벌크선은 모두 감소했다.

지난달 말 기준 전 세계 수주 잔량(조선소가 확보한 일감)은 9천853만CGT로 중국(4천158만CGT), 한국(3천365만CGT), 일본(965만CGT) 순으로 많았다.

지난달 클락슨 선가지수는 160.07p를 기록해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2009년 2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선가는 17만4천m³ 이상 LNG 운반선이 2억2천400만달러에서 2억2천700만달러로 오르는 등 모든 선종의 가격이 상승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