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현진, '어깨 수술' 집도의 검진 받는다…구단 "큰 이상 없어"

송고시간2022-06-08 09:58

댓글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왼쪽 팔뚝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7년 전 자신의 어깨 수술을 담당했던 의사에게 정밀 검진을 받는다.

8일(한국시간) 스포츠넷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류현진이 오는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나 팔꿈치 검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켈란 조브 정형외과 소속의 닐 엘라트라체 박사는 2015년 류현진의 어깨 수술을 집도한 의사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와 관련해서는 심각한 부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류현진의 팔꿈치에서 '만성적인 변화'(chronic changes)를 발견했지만 그 외에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서 4이닝을 던진 뒤 팔뚝과 팔꿈치 이상을 호소하며 조기 강판했다.

이후 3일 MRI 검사에서 팔뚝 염좌와 팔꿈치 염증이 발견되면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