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닥 드러내는 미 유타주 호수, 재앙 몰고 올 수도"

송고시간2022-06-08 16:08

댓글

독성 물질 바람에 날려 인근 주민에 위협…철새 먹이도 고갈

전문가 "벼랑 끝에 서 있다" 생태계 붕괴 경고

가뭄으로 말라붙은 미 최대 소금호수 그레이트솔트 호수
가뭄으로 말라붙은 미 최대 소금호수 그레이트솔트 호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미국의 심각한 가뭄으로 유타주의 그레이트솔트 호수가 메말라 지역 주민과 야생 조류에 재앙을 몰고 올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미 지질조사국과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그레이트솔트 호 수위는 1천277.5m를 기록해 1875년 측정 시작 이래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1980년대 말 약 8천540㎢에 달했던 호수 표면적도 최근 3분의 1 수준인 2천590㎢ 이하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호수 바닥에 누적돼 있던 비소 같은 중금속이다. 과거 이 지역 주변 광물 채취 과정에서 발생한 독성 잔류 물질이 강한 바람에 날려 인근 주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기과학 분야 전문가인 케빈 페리 유타대 교수는 "그것은 재앙"이라고 잘라 말하며 "생태계에 절대적인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커다란 분지 지형 안에 있는 이 호수에는 바다처럼 소금기가 가득한데, 수량이 줄면서 9∼12%대였던 염도 역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니 벡스터 웨스트민스터 대학 생물학 교수는 "올여름에 호수의 염도가 17%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우리는 벼랑 끝에 서 있다"며 생태계 붕괴에 대해 우려했다.

호수가 메마른 원인으로는 인구 급증과 기후 변화가 꼽힌다.

지난 십수 년간 미 서부 지역에서 가뭄이 이어진 데다 호수로 흐르던 많은 물이 중간에 가정용·농업용으로 빠져나갔다는 것이다.

수량이 줄어들면 야생조류의 먹이였던 브라인 새우(Brine shrimp)가 감소해 1천만 마리의 철새들이 머물 곳을 잃을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기후학자인 로버트 질리스 유타 주립대 교수는 "호수 물이 고갈된다면 산업도, 농업도, 생명도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역 목장주이기도 한 조엘 페리 하원의원도 "뭔가 극적인 조처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 "호수는 언젠가 폭발할 수 있는 잠재적 환경 핵폭탄을 지니고 있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