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갤S22울트라, 올해 1분기 국내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송고시간2022-06-08 15:33

댓글

2위 갤Z플립3, 3위 갤A32…아이폰 13 시리즈는 각 4·8·9위

갤럭시 S2 울트라
갤럭시 S2 울트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가 올해 1분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갤럭시S22 울트라였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올해 2월 25일 정식 출시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나 삼성전자 측은 구체적 판매량이나 추산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지난 4월 초 공개한 자체 집계에 따르면 갤럭시S22 시리즈(갤럭시S22, 갤럭시S22 플러스, 갤럭시S22 울트라)는 출시 43일 만인 4월 8일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어섰다. 모델별로는 갤럭시S22 울트라가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갤럭시S22 플러스와 갤럭시S22가 각각 20%대 비중을 차지했다.

울트라 모델의 비중이 높은 것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2020년 노트20을 끝으로 단종되면서 화면 크기가 큰 S22 울트라가 사실상 그 후속 모델이 됐기 때문이다.

2022년 1분기 국내 판매 스마트폰 1∼10위
2022년 1분기 국내 판매 스마트폰 1∼10위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1분기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3이었다. 이 모델은 지난해 8월 출시됐다.

이어 지난해 3월 출시된 삼성전자 LTE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A32가 3위에,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된 애플 아이폰13이 4위에 올랐다.

애플 아이폰13 시리즈는 프로 모델이 8위, 프로 맥스 모델이 9위로 집계됐다.

올해 1분기 판매 대수를 기준으로 한 국내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은 삼성전자가 77%로 작년 같은 기간의 67%보다 더욱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스마트폰 사업을 접은 LG전자의 교체 수요를 그대로 흡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2위 업체인 애플의 점유율은 작년 1분기의 22%를 유지했다.

전체적인 국내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가량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코로나19 재확산과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소비 심리가 약화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당초 반등이 기대됐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으로 글로벌 경제 침체 위기감이 고조되며 소비심리가 위축돼 역시 지난해보다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