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번호판 없어도 일단 공장 밖으로'…화물연대 파업에 기아 직접 운송

송고시간2022-06-08 19:18

댓글

광주 등서 번호판 없는 스포티지 신차 등 도로 주행

번호판 없이 도로 달리는 완성차
번호판 없이 도로 달리는 완성차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직원들이 번호판도 달지 않고 완성차를 직접 운전해 다른 차고지로 옮기고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카캐리어 동원이 어려워지자 기아차 측은 임시운행허가증을 발급받아 완성차를 직접 운전해 옮기는 고육책을 쓰고 있다. 2022.6.8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총파업에 기아[000270]가 번호판도 발급받지 못한 차량을 직접 적치장으로 운송하고 있다.

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이날 광주공장과 광명공장에서 생산된 스포티지 신차 등을 직접 적치장으로 출하하고 있다.

기아는 평소 카캐리어에 실어 완성차를 적치장으로 옮겼지만, 화물연대 파업으로 카캐리어 운송이 중단되자 직접 차량 운송을 시작했다. 적치장은 고객 인도나 수출 선적을 앞두고 임시로 차량을 보관하는 장소다.

평소 카캐리어 트럭에 실려 운송되던 차량을 공장 직원이 직접 운전해 적치장으로 옮기고 있는 것이다.

기아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임시운행허가증을 발급받았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로 일부 부품 수급에 문제가 생겨 울산공장 생산에도 일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울산공장은 하루 6천대 가량의 완성차를 생산 중이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