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가 펼친 '중국 포위망'…아시아엔 IPEF 중남미는 APEP(종합)

송고시간2022-06-09 14:56

댓글

바이든, 미주정상회의서 '미주 경제·번영 파트너십' 선언

중남미 정상 잇단 불참에 美 체면 구겨

미주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미주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미주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2022.6.9

(워싱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류지복 정윤섭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주정상회의 첫날인 8일(현지시간) 중남미 국가와 관계 강화를 위한 '미주 경제 번영 파트너십'(APEP) 구상을 내놨다.

지난달 아시아 순방을 통해 인도·태평양 전략 이행에 속도를 낸 데 이어 미국 앞마당인 중남미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겠다는 포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LA) 미주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공급망 회복과 지속 가능하고 책임 있는 무역에 투자해야 한다"며 APEP를 통한 중남미 국가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APEP는 지난달 아시아 순방 때 출범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중남미판 경제협력 강화 구상으로 볼 수 있다.

미국을 포함한 아메리카 대륙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31.9%를 차지한다.

APEP 의제는 공급망, 디지털 경제. 신흥 기술 지원, 에너지와 식량, 노동·환경 분야 협력 등을 포괄해 IPEF와 유사한 측면이 많다.

미주개발은행(IDB) 등을 통해 중남미 투자를 활성화하고, 미국의 골칫거리인 이민자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중남미 국가를 지원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다만 IPEF에 참여하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달리 미주 지역에선 미국·캐나다·멕시코 협정(USMCA)을 비롯해 미국이 상대적으로 많은 국가와 양자, 다자 무역협정을 이미 체결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미 고위당국자는 사전 브리핑에서 초기 단계에는 미국과 무역 협정을 맺은 협력국과 협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초가을에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APEP 출범이 중국에 대항하려는 목표를 강화하려는 것이라며 "중국의 (중남미) 침투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우리의 비전을 진전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파트너십 외에도 각종 투자와 유인책을 제시하며 중남미 국가의 협력 유도에 공을 들였다.

미주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미주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미주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2022.6.9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전날 콰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 이른바 북부 삼각지대의 이민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2억 달러를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백악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고 보건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실행 계획을 담은 '미주 보건·회복력 행동계획'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50만 명의 중남미 의료인력에 대한 기술 지원도 포함됐다.

하지만 IPEF와 마찬가지로 APEP에 미국의 관세 인하 등 시장접근 확대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참여 유인을 떨어뜨리는 약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이 공격적인 중남미 투자로 경제적 영향력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이를 저지하려는 미국의 목표가 순조롭게 실현될지는 미지수라는 것이다.

게다가 이번 정상회의에 잇따라 중남미 정상이 불참하는 바람이 미국이 체면을 구겼다.

미국이 반미(反美) 3개국인 쿠바, 니카라과, 베네수엘라 정상을 독재자라는 이유로 초청 대상에서 제외하자, 멕시코 대통령은 이에 반발해 불참했다.

과테말라와 온두라스 정상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고 우루과이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으로 참석이 무산됐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 참석한 국가 원수와 정부 수반은 21명으로 축소됐다.

로이터 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레드카펫 환영 행사에서 중남미 정상 대신에 참석한 각국 외무장관과 더 많은 악수를 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반미 3개국' 정상을 이번 회의에서 배제한 것을 의식한 듯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공격받는 시기에 우리는 다시 뭉쳐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아메리카 대륙의 미래에 필수적인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P통신은 "중남미 정상들의 '노쇼'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주의적인 단합을 찬양했다"고 꼬집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