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테이블 코인, 가치 고정 페깅 유지 원리가 관건"

송고시간2022-06-09 14:38

댓글

코빗리서치센터 보고서…안정성 판단 4가지 요인 제시

코빗
코빗

[코빗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의 리서치센터는 지난달 루나·테라USD(UST) 대폭락 사태로 논란이 됐던 스테이블 코인(기존 법정화폐의 가치와 연동된 가상화폐)을 분석한 '테라 사태 이후 스테이블 코인 안정성 점검'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정준영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스테이블 코인의 안정성을 판단할 때 고려해야 할 요인을 4가지로 제시했다.

첫 번째 요인은 페깅(코인당 1달러에 고정) 유지 원리다. 담보가 없는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 코인은 외부 충격에 즉각적인 영향을 받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다음으로는 자산 담보형 스테이블 코인의 경우 자산의 담보 비율과 건전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같은 종류의 자산이라면 발행 규모 대비 담보 비율이 높을수록 안정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담보 자산의 유동성이 낮다면 건전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는 스테이블 코인의 활용도다. 스테이블 코인이 결제, 지급, 예치 등 여러 곳에서 활용된다면 급격하게 인출될 가능성이 작아진다는 분석이다. 다만 특정 용도에 대한 집중도가 높으면 그 용도에의 수요 변동이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요인으로는 안정적인 이력(track record) 보유 여부다. 오랜 시간 안정성을 잘 유지해왔는지의 여부는 수요자의 신뢰를 높이고 변동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일단 모든 스테이블 코인의 관건은 각각의 페깅 유지 원리가 문제없이 작동할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며 "안정성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발전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인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가상화폐인 루나와 자매 스테이블 코인 UST의 가격은 지난달 초 99.99% 이상 폭락하며 시장에 충격을 준 바 있다. 이는 스테이블 코인의 위험성이 부각된 사례로 언급되고 있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