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대 금융노조 "검찰 출신 금감원장 임명, 상식 뒤집는 충격"

송고시간2022-06-09 16:37

댓글

"이복현 신임 원장은 '전형적 검사'…금감원 독립성·공정성 우려"

출근하는 금감원장
출근하는 금감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이 8일 여의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6.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양대 금융노조가 검찰 출신인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노총 계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과 민주노총 계열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사무금융노조)은 9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이전에 없었던 검찰 출신의 금감원장 임명은 금융노동자나 금융전문가의 상식을 뒤집는 충격이고 사건"이라고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7일 임시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금감원장 후보자로 임명 제청했고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날 이 후보자를 임명했다. 금감원 역사상 첫 검찰 출신 원장 인선이다.

양대 금융노조는 금융감독 업무 수행을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이 중요하다며, 검찰 출신 금감원장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이들 노조는 "이 원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장을 거쳐, 반부패 수사4부장, 경제범죄형사부장 등 검찰 특수통 요직을 거친 전형적 검사"라며 "금융기관에 대한 검사 및 감독업무를 수행하는 금감원의 수장 자리는 급변하는 금융사회와 불공정에 대한 엄정한 대처를 할 수 있는 능력과 전문가적 식견이 요구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 출신들은 (권력자들의) 최측근 금융범죄사건 수사 과정에서 정치 권력과 이해관계를 함께 할 가능성이 커 독립성이나 공정성에 매우 심각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양대 노조는 "윤석열 정부가 주장하는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에 걸맞은 인사를 촉구한다"며 "불공정한 금융시장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전문성과 함께 감독업무를 공정하게 수행할 금융전문가를 조속히 물색해 새로 임명하라"고 밝혔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홈페이지 캡처]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