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하이 민항구 하루 봉쇄하고 전수검사…재봉쇄 공포(종합)

송고시간2022-06-09 21:57

댓글

푸둥신구 등 8개구서도 주말 동시 전수검사

미용실 집단감염 등 '사회면' 감염자 지속 발생에 당국 긴장

코로나19 검사 받는 상하이 시민
코로나19 검사 받는 상하이 시민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1일 두 달 넘는 도시 전면 봉쇄를 해제한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시에서 여러 구(區)들이 이번 주말 관내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에 나선다.

상하이 민항구 정부는 9일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더욱 공고히 하고 코로나 확산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서 오는 11일 전 주민을 상대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한다"며 "검체 채취 시간 동안 봉쇄식 관리를 하고 검체 채취 후에는 해제한다"고 밝혔다.

도심 훙차오공항 인근의 민항구는 인구가 260만명에 달해 상하이에서도 인구 규모가 큰 구에 속한다.

민항구에는 한인 타운도 자리 잡고 있어 한국인도 1만명 이상 거주하는 곳으로 추산된다.

상하이 교외의 쑹장구 역시 주말인 11∼12일 사이에 PCR 전수 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쑹장구는 코로나 검사 시간에 봉쇄식 관리가 적용된다고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 밖에도 푸둥신구, 황푸구, 징안구 등 다른 여러 지역에서도 주말에 코로나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일제 검사가 진행된다. 경제 매체 차이신은 상하이의 16개 행정구역 중 8곳이 주말 전수 검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일 봉쇄가 풀리고 나서 상하이의 구 이상의 넓은 단위에서 코로나19 전수검사가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민항구가 검사가 진행되는 당일 지역을 봉쇄 식으로 관리한다고 언급하면서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봉쇄 시절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공포감도 커지고 있다.

상하이는 1일 봉쇄를 풀면서 전 주민이 출퇴근과 쇼핑 등 정상적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사흘에 한 번씩은 PCR 검사를 받도록 하는 소위 '상시화 검사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현재 상하이에서는 72시간 이내에 받은 PCR 음성 증명이 없으면 대중교통을 타거나 슈퍼마켓 등 상업 시설에 들어갈 수 없다.

이처럼 큰 비용을 들여 '상시화 검사 체계'를 가동하고 있음에도 특정 구에서 주말을 활용해 전 주민의 이동을 통제하고 전수 검사를 하는 것은 상하이의 코로나19 확산이 확연히 꺾였지만 '제로 코로나' 수준에는 도달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봉쇄 해제일인 지난 1일 이후 인구가 2천500만명이 넘는 상하이에서는 일일 신규 감염자 수가 20명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격리·통제 구역을 제외한 '사회면' 코로나19 감염자 기준으로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총 19명으로 하루 평균 2.3명이 발견됐다.

우려하던 집단 감염 사례 발생은 상하이 당국을 다시 긴장시켰다. 상하이시는 9일 오후 브리핑에서 추가로 6명의 '사회면 감염자'가 발견됐는데 이 중 3명이 쉬후이구에 있는 한 미용실에서 일하는 미용사였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봉쇄 해제 이후 이 미용실을 다녀간 고객은 500여명으로 상하이 거의 모든 지역에 퍼져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하이시는 사회면 감염자가 발견될 때마다 해당 주택 지역과 상업 시설을 국지적으로 봉쇄하고 밀접 접촉자와 2차 밀접 접촉자까지 모두 격리소로 데려가는 조처를 하고 있다.

또한 밀접 접촉자가 거주하던 동과 단지까지도 봉쇄하고 있어 감염자가 1명 발생할 때마다 수백에서 수천명이 격리소로 가거나 봉쇄 조치를 당하는 일이 도시 곳곳에서 잇따르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큰 상황이다.

이 같은 사회 분위기 속에서 '전면적 정상화'에도 완전한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식당들은 지역별로 당국의 오락가락하는 지시에 따라 실내 영업을 했다 중단했다를 반복하고 있다.

봉쇄 해제 일주일이 넘었지만 아직 영업을 재개하지 못한 업종도 많다.

각종 체육·오락 시설과 영화관, 예체능 교육 기관 등 서비스 업종이 아직 영업 재개 통보를 받지 못했다.

상하이를 상징하는 대표적 테마파크인 디즈니랜드도 아직 문을 열지 않고 있다.

테슬라 등 상하이의 많은 대규모 공장들은 여전히 당국의 요구로 직원들을 공장 안에서 숙식시키는 폐쇄 루프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어 운영 효율이 저해되고 근로자들의 정신적·육체적 피로도도 계속 쌓이고 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