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설악산서 탈진한 60대 부부 업고 부축해 하산한 구조대원들

송고시간2022-06-09 17:39

댓글

"땀으로 흠뻑 젖은 대원들 못잊어"…강원소방 누리집에 감사 인사

구조대원 도움으로 설악산 내려가는 부부
구조대원 도움으로 설악산 내려가는 부부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설악산 한계령에서 등산 중 탈진해 고립된 중년 부부가 구조대원의 노고로 무사히 하산한 뒤 감사의 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9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60대 김모씨와 그의 남편 B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설악산 오색∼대청∼한계령으로 이어지는 산행에 나섰으나 예상보다 탐방로가 험하고 야간 장비도 부족해 14시간 만에 탈진해 고립됐다.

부부는 오후 8시께 소방에 구조 신고를 했고, 인제소방서 이민호·김영수 소방교가 한계령 방향에서 출발 2시간 만에 이들을 발견했다.

이들은 탈진과 통증으로 스스로 하산할 수 없어 구조대원의 부축을 받아 하산하기 시작했다.

김씨는 시간이 지날수록 탈진 정도가 심해 이 소방교가 업었고, 무릎 통증으로 걷기 어려운 남편 B씨는 김 소방교가 부축해 자정께 4㎞가량 떨어진 한계령 휴게소까지 무사히 내려왔다.

인제소방서 이민호(왼쪽)·김영수 소방교
인제소방서 이민호(왼쪽)·김영수 소방교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전하게 하산한 이들 부부는 지난 6일 도 소방본부 홈페이지 '칭찬합니다' 게시판에 구조대원들을 향한 감사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얼굴에서 비 오듯 떨어지는 굵은 땀방울과 거친 숨을 내쉬면서 등에 업힌 내게 '저는 괜찮습니다. 어머니 다 와 갑니다. 곧 도착합니다'고 말하며 위로해준, 땀으로 흠뻑 젖은 대원을 잊을 수 없다"고 적었다.

이어 "어스름한 불빛에 비친 명찰을 보고 이름을 알게 됐으니 이렇게라도 감사 인사를 꼭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당일 구조출동에 나섰던 두 대원은 "잊지 않고 감사의 글을 남겨줘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힘쓰겠다"고 답했다.

yangd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