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정치권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 지역대학 우선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6-10 14:52

댓글
포토마스크 보는 윤석열 대통령
포토마스크 보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 지역 정치권이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 등 첨단학과 증원을 검토하는 정부 움직임에 대해 지방대 위기를 재촉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광주 북구갑)·윤영덕(광주 동구남구갑) 의원은 10일 성명을 내고 "반도체 인력양성은 수도권 대학만 가능한가"라며 "국가균형발전을 무시하고 지방대 위기를 재촉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수도권 대학 정원 확대' 발언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도권 대학만이 반도체 인력을 양성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도 위험한 발상이지만, 국가균형발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민의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는 점에서 윤 정부의 무개념 국정운영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부터 완화하려고 하는 것은 지방대 살리기와 지역 균형발전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 몰상식한 행태"라며 "지방대와 첨단분야 전체가 상생하는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인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도체 인력 양성은 꼭 필요하지만, 수도권 대학에만 반도체 학과 입학 정원 증원을 맡겨서는 안 된다"라며 "수도권 대학은 기존처럼 기업과 대학이 '계약학과' 방식으로 정원을 늘리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강 당선인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반도체 인력 양성을 위한 증원을 잘 말씀하셨다"라며 "올바른 증원 방향은 지역 대학이 우선하고, 부족하면 수도권 대학으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 집중을 막기 위해 대학 정원을 제한하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의 제정 목적을 고려할 때 지역을 우선에 두자는 것이 법의 정신"이라며 "그래야 169석의 야당 협조도 원활해진다"라고 덧붙였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