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영훈 "제주형 기초단체 5∼6개 적당, 과거로 돌아가면 안 돼"

송고시간2022-06-10 10:42

댓글

주민투표 거쳐 다음 지방선거서 기초자치단체장 선출 목표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이 제주도의 새로운 행정체계 개편과 관련 "5∼6개 기초자치단체가 적당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인수위 사무실 둘러보는 오영훈 당선인
인수위 사무실 둘러보는 오영훈 당선인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9일 오전 제주시 연동 농어업인회관에서 도지사직 인수위 현판식을 마친 뒤 송석언 인수위원장과 함께 인수위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2.6.9 jihopark@yna.co.kr

10일 제주의소리·제주일보·제주CBS·제주MBC(가나다순) 등 언론 4사에 따르면 오 당선인은 9일 언론 4사 공동 대담에서 "과거 4개 시·군으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늘어난 인구와 생활권역을 고려해 5∼6개 기초자치단체가 적당하다"고 말했다.

오 당선인은 "용역 등을 거쳐 기관 구성 형태를 어떻게 할 것인지, 행정체계를 몇 개로 할 것인지 고민이 필요하고, 이런 안을 2년 내 만들어 낼 생각"이라며 "2024년 주민투표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고 2026년에는 지방선거에서 기초자치단체장을 선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형 기초자치단체는 제왕적 도지사 체제로 굳어진 권력을 분산하고, 풀뿌리 주민자치 기능을 되살리는 행정체계 개편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마련될 전망이다.

오 당선인은 "기관 구성 안과 관련, 현재 의회와 집행부가 구성된 기관 대립형이 될 수도 있고 의원내각제처럼 기관 통합형이 될 수도 있다"며 "도민들은 기관 통합형 또는 기관 대립형 둘 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라 기초자치단체인 4개 시·군을 폐지하고 단일 광역자치단체로 행정체계가 개편됐다.

그러나 몇 년 지나지 않아 사라진 기초자치단체를 부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고, 선거 때마다 현안으로 떠올랐다.

오 당선인은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도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