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이제 천국 노래자랑 외쳐달라"…원조 '국민MC' 송해 마지막 길

송고시간2022-06-10 12:10

댓글

(서울=연합뉴스)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7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웃었던 원조 '국민 MC' 송해가 영면에 들었습니다.

10일 오전 4시 30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방송인 고(故) 송해의 영결식이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엄수됐습니다.

유족과 지인 등 80여명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는데요. 유재석, 조세호, 이수근 등 연예계 후배들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엄영수 방송코미디언협회장은 MC 송해의 업적을 기리면서 "선생님은 '전국노래자랑'에서 출연자와 그냥 대화만 하신 게 아닙니다. 할아버지·할머니를 청춘으로, 출연자를 스타로 만드는 마술사였다"고 말했습니다.

송해가 각별히 아꼈다는 후배 이용식은 목이 멘 채로 "선생님 저 용식입니다"라고 말한 뒤 "이제는 수많은 별 앞에서 '천국 노래자랑'을 외쳐달라"며 작별 인사를 전했습니다.

다큐 '송해 1927'에서 발췌한 고인의 생전 육성이 영결식장에 흘러나오자 지켜보던 가족들과 후배들은 눈물을 훔쳤는데요.

송해의 상징인 "전국∼"이라는 코멘트가 흘러나오자 참석자들은 다 같이 "노래자랑∼"이라고 화답하기도 했습니다.

발인을 마치고 운구차는 고인이 생전 자주 이용했던 국밥집, 이발소, 사우나 등이 있는 종로구 낙원동 '송해길'에 들른 후 노제가 열리는 KBS 본관 앞에 도착했습니다.

송해와 '전국노래자랑'을 함께 해온 신재동 악단은 전국노래자랑' 시그널송을 연주하는 등 고인과 함께하는 마지막 공연을 했는데요.

고인의 유해는 생전에 '제2고향'으로 여기던 대구 달성군의 송해공원에 안장된 부인 석옥이 씨 곁에 안치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이제 천국 노래자랑 외쳐달라"…원조 '국민MC' 송해 마지막 길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