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조비 10억여원 횡령 혐의' 건설노조 위원장 영장 청구

송고시간2022-06-11 09:42

댓글
대전지검 천안지청
대전지검 천안지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노동조합비 1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 등(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진병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1일 밝혔다.

진 위원장은 2019년부터 3년여간 법인카드를 유용하거나 노조 집행부에 상여금을 준 뒤 현금으로 돌려받는 방식 등으로 노조비 1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회의원 4명에게 노조비로 수백만원씩 '쪼개기' 후원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국노총 건설노조는 지난해 7월 진 위원장을 고소했으며, 그동안 충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가 수사를 해왔다.

진 위원장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는 13일 영장실질심사가 끝난뒤 결정된다.

j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