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이노 김준 부회장 "원자력·배터리·재활용 신사업 주목 중"

송고시간2022-06-12 11:00

댓글

미국서 'SK이노 글로벌 포럼' 기조연설…SMR 기업과 사업 협력도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은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SMR)와 전기차용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11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San Jose)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글로벌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차별적 기술 기반의 무탄소·저탄소 에너지와 친환경 포트폴리오 개발을 통해 미래 성장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회장은 "전기가 에너지의 핵심이 되는 전동화(Electrification)와 폐기물·소재 재활용(Recycle) 등에 초점을 맞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부회장은 미래 신사업으로 원자력 발전을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친환경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전동화 영역에선 SMR, 전기차 배터리 및 소재, 에너지솔루션 등 다양한 차세대 성장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며 "폐배터리 재활용과 폐자원 활용 등 순환경제 영역에서의 신규 성장동력 발굴도 지속해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SK㈜와 함께 차세대 SMR 기업인 미국 '테라파워'와 포괄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테라파워는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설립한 회사로, 대형원전보다 발전 용량과 크기를 줄이고 안정성을 높인 SMR의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전동화, 폐기물·소재 재활용 분야에서 자체 보유 기술에 더해 각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지분투자와 기술·사업 협력으로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2050년 이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0으로 하는 '넷제로' 목표 달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글로벌 포럼은 SK그룹이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SK이노베이션은 11~12일 현지의 산학 전문가들을 초청해 무탄소·저탄소 에너지와 자원순환, 배터리 등 사업 분야와 관련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김 부회장을 비롯해 지동섭 SK온 사장 등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