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키스탄, IMF 구제금융 재개 협상 "이달내 실무자급 합의 모색"

송고시간2022-06-12 13:27

댓글

연료보조금 중단 등 IMF 요구 동의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시장.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시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경제난에 직면한 파키스탄이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지원 재개를 위한 협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프타 이스마일 파키스탄 재무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IMF 협상과 관련해 이달 내 실무자급 합의 도출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키스탄은 2019년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7천억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지원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세수 확대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인해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만 지원된 상태다.

이에 파키스탄은 최근 IMF와 지원 프로그램 회생을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IMF는 협상에서 연료 보조금 지급 축소와 영업세 면제 중단 등 강도 높은 세수 확대 정책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새롭게 출범한 셰바즈 샤리프 정부는 이전 임란 칸 정부와 달리 IMF가 요구하는 사항에 동의하는 분위기다.

샤리프 정부는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 연료 보조금을 축소, 지난달 27일 휘발유와 경유 등의 가격을 약 20%씩 인상했고 이달 초에도 기름값을 약 17% 더 올렸다.

지난달 19일에는 국내 경제 안정을 명분으로 자동차 등 비필수 사치품에 대해 수입 금지령도 내렸다.

이와 함께 샤리프 총리는 지난 7일 부동산 등에 세금을 더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공개된 2022∼2023 회계연도(해마다 7월 시작) 정부 예산안에도 이런 기조가 대폭 반영됐다.

다만, IMF 측은 세수 확대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마일 장관은 "IMF는 이번 예산안과 관련해 연료 보조금, 경상수지 적자 등에 대해 여전히 우려를 드러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아 있는 연료 보조금은 며칠 내로 완전히 폐지될 것"이라고 밝히는 한편 경상적자 감축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마일 장관은 이런 노력을 통해 채권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파키스탄 경제는 중국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진 상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총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외환보유고는 계속 줄었고 최근 92억달러(약 11조8천억원)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물가도 급등 중이다.

지난 5월 파키스탄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보다 13.8% 뛰었다.

이 같은 상승률은 지난 3월(12.7%), 4월(13.4%)보다 더 오른 것으로 2020년 1월(14.6%) 이후 최고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