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상하이 코로나 사태 촉발' 관리들 무더기 문책

송고시간2022-06-12 14:20

댓글

입국자 격리호텔 관리 부실 책임…"처벌 가볍다" 비판도

상하이 격리호텔의 객실 방문 구멍 너머로 보이는 방역 요원들
상하이 격리호텔의 객실 방문 구멍 너머로 보이는 방역 요원들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상하이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촉발한 것으로 여겨지는 입국자 격리 호텔 '바이러스 유출 사고' 책임을 물어 일선 관리 여러 명을 문책했다.

상하이시 정부는 지난 3월 발생한 입국자 격리 호텔 근무자 코로나19 감염 사건을 조사한 결과, 호텔 내 폐쇄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호텔 소재지인 쉬후이구의 최고위 관리인 당 서기와 구청장에게 각각 '엄중 비판' 및 '당내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이외 부구청장 2명과 방역 실무 책임자인 민정국장을 면직하는 등 쉬후이구 관리 10명도 함께 문책했다.

지난 3월 2일 입국자 격리시설로 쓰이던 쉬후이구의 화팅호텔 근무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근무자를 통해 상하이 여러 지역에 걸쳐 60여명의 시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과학적으로 정확한 결론이 난 것은 아니지만 화팅호텔의 방역 장벽이 뚫린 게 3월 이후 62만여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상하이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이어졌다는 것이 중국 내 일반적 인식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이 가해지는 상황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포함한 최고 지도부는 방역과 경제라는 양립 어려운 과제를 동시에 잘 해내라고 일선 지방정부 책임자들을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시 주석의 최고 업적으로 여겨지는 '제로 코로나'를 강력하게 고수하고 있고, '방역 사고'가 나면 예외 없이 문책이 뒤따르는 탓에 일선 관리들은 경제 안정보다는 방역 목표에 더욱 집착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천문학적 경제 손실을 초래한 상하이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촉발한 화팅호텔 사건을 촉발한 관리들을 향한 처분이 너무 약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 누리꾼은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화팅호텔 사건이 상하이에 초래한 손실이 이처럼 엄청난데 이번 처리 방안은 너무 약하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