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산 장원준, 28일 만에 1군 복귀…포수 박유연 선발 출전

송고시간2022-06-12 16:17

댓글

사이드암 박치국은 다음 주 1군 복귀 예정

28일 만에 1군으로 돌아온 장원준
28일 만에 1군으로 돌아온 장원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베테랑 좌완 장원준(37)이 28일 만에 1군으로 돌아왔다.

김태형(55) 두산 감독은 12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장원준과 포수 최용제(31)를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올 시즌 12경기에 등판해 5홀드 평균자책점 3.12로 잘 던진 장원준은 5월 15일 2군으로 내려갔다.

당시 김태형 감독은 "휴식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2군에서 머무는 동안 장원준은 충분히 쉬고, 퓨처스(2군)리그 경기에도 등판했다.

장원준은 "체력적, 정신적으로 잘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불펜에 왼손 자원이 필요해 장원준을 1군에 불렀다"고 밝혔다.

두산은 최용제를 1군에 등록하며 포수진도 강화했다.

두산 주전 포수 박세혁은 전날(11일) 주루 중 왼쪽 허벅지에 통증을 느꼈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지만, 12일 LG전에는 출전이 어렵다.

김태형 감독은 "박세혁은 오늘 휴식한다.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아서 다음 주에는 출전이 가능할 것"이라며 "포수 자원이 더 필요해서 최용제를 불렀다"고 말했다.

12일 LG전에 선발 출전하는 포수는 박유연(24)이다.

박유연이 1군 경기에 포수로 선발 출전하는 건, 5월 25일 한화 이글스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다.

5월 28일 NC 다이노스전에서도 선발 출전했지만, 당시에는 포수가 아닌 지명타자로 나섰다.

김태형 감독은 "박유연은 박세혁 뒤를 이어 두산 안방을 책임질 후보 중 하나"라고 말했다.

1군 복귀가 임박한 박치국
1군 복귀가 임박한 박치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사이드암 박치국(24)도 1군 복귀를 준비 중이다.

김태형 감독은 "아무래도 수술을 받은 투수여서 2군에서 준비하는 시간이 길었다"며 "다음 주에는 박치국을 1군에 등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