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베로 한화 감독 "김인환, 자기 힘으로 주전 꿰찬 선수"

송고시간2022-06-12 16:25

댓글
김인환
김인환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1루수 김인환(28)은 개막 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시즌 구상에 없던 선수였다.

수베로 감독은 올해 주전 1루수에 지난해 트레이드로 영입한 이성곤을 낙점했고, 지난달 초까지 꾸준히 기회를 줬다.

부진을 거듭한 이성곤이 1군 엔트리에서 빠진 뒤엔 박정현을 중용했다.

이런 가운데 육성선수(신고선수) 출신인 김인환은 혜성처럼 나타나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그는 지난달 7일과 8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연속 경기 멀티히트를 작렬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수베로 감독의 신뢰를 쌓았다.

김인환은 한 계단씩 자신의 위치를 끌어올렸다. 최근엔 중심타자 노시환이 부상으로 이탈하자 4번 타자 자리까지 꿰찼다.

11일 SSG 랜더스전에선 리그 최고의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를 상대로 홈런을 터뜨리는 등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극심한 야수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한화엔 단비 같은 존재다.

수베로 감독은 1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SSG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김인환에 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수베로 감독은 "김인환은 자신의 힘으로 주전 자리를 차지한 선수"라며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스윙 스피드가 좋아졌고, 최근엔 스윙 궤적도 간결하게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 좌타자가 어려워하는 높은 공에도 적절하게 대응하는 타자"라며 "기대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 흐뭇하다"고 말했다.

김인환은 이날 경기에서도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