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식당서 여성 4명 집단폭행에 여론 분노…피의자 9명 체포

송고시간2022-06-12 23:35

댓글

중국 네티즌 "사회의 암적 존재 중형 받아야"…中당국 "법에 따라 엄벌"

허베이성 탕산 식당 집단 폭행 사건 현장
허베이성 탕산 식당 집단 폭행 사건 현장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허베이성 탕산시의 한 식당에서 20대 여성 4명이 남성 7명에게 집단 구타를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중국 여론의 분노를 사고 있다.

12일 관찰자망에 따르면 지난 10일 새벽 2시 40분께 탕신시의 한 식당에서 남성 7명이 성추행을 거부하는 여성 4명을 잔인하게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

건장한 체구의 피의자들은 여성 일행 중 한 명의 몸에 손을 댔고, 이를 거부하며 밀치자 식당 안에서 폭행을 가하기 시작해 식당 밖까지 끌고 가 길에 여성들을 쓰러뜨리고 마구잡이로 폭행했다.

폭행을 당한 여성 중 2명은 얼굴이 찢어지는 등 중상을 입었고, 폭행을 제지하던 나머지 2명도 경상을 당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건장한 남성 7명이 여성들을 잔혹하게 때리는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가 인터넷에 공개되자 강력한 처벌을 청원하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힘없는 여성을 저렇게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는 범죄자는 다시는 사회에 나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사회의 암적 존재 같은 자들에게는 중형을 내려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영상으로만 봐도 손발이 떨린다" 등 중국 공안국 공식 계정을 태그하며 엄벌을 촉구했다.

일부 네티즌은 사건 신고가 접수된 뒤 4시간이 지나서야 공안이 늑장 출동을 하고, 목격자들도 폭행을 말리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중국 공안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비난 여론이 확산하자 사건 발생 하루만인 11일 폭행을 행사한 남성 7명과 사건에 연루된 여성 2명을 빠르게 체포했다.

조사 결과 피의자들 중 5명은 전과가 있으며, 일부 피의자는 건설업체와 식당 등을 운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공안당국은 "피의자들을 체포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법에 따라 엄벌에 처하겠다"고 밝혔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